본문으로 바로가기
52578628 0092019052052578628 02 0201001 6.0.12-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옥상 흉기살인' 30대 중국동포, 한날 1명 더 살해했다(종합)

글자크기

고시원 주인 신고로 추가범행 뒤늦게 덜미

경찰 조사서 "평소 나를 괴롭혔다"고 주장

같은날 옥상에서 모르는 직장인 흉기살인

5시간 먼저 살해된 피해자는 방에서 발견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만취 상태로 일면식도 없는 상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는 30대 중국동포의 추가 살인 혐의가 드러났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A씨(30)에게 지난 14일 오후 6시47분께 금천구의 한 고시원에서 50대 남성을 살해한 혐의도 적용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의 범행은 지난 19일 피해자 B씨(52)가 자신의 방에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고시원 주인의 신고로 뒤늦게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살핀 결과 범인이 앞서 구속돼 경찰 수사 중인 A씨와 동일인물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미리 구입해 둔 흉기로 B씨의 신체를 수차례 찌른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 B씨와 같은 고시원에서 지내던 A씨는 조사에서 "B씨가 평소 시끄럽게 하고 나를 괴롭혔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14일 오후 11시30분께 금천구 소재 건물 옥상에서 술을 마시던 중 시비를 건다는 이유로 피해자 C씨(32)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로 지난 17일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C씨는 이 건물에서 야근을 하던 중 잠시 휴식을 취하러 혼자 옥상에 올랐다가 변을 당했다. A씨와는 모르는 사이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에서 A씨는 C씨가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C씨의 지인들은 그런 성격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지난달 초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입국했다가 뜻대로 되지 않아 비관하고 있던 상태로 전해졌다.

jo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