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78844 0022019052052578844 01 0101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황교안 대표, 김제서 '개사료 세례' 당할 뻔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회운동가 박성수(46)씨가 자유한국당의 방문을 반대하며 개사료를 들고 황교안 대표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생투쟁을 위해 방문한 전북 김제시에서 40대 남성으로부터 개사료 세례를 당할 뻔 했다.

최근 민생투쟁 대장정을 이어가며 호남 지역 민심 얻기에 속도를 내고 있는 황 대표는 20일 오전 10시께 전북 김제시 새만금로의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 신시도33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그러나 이날 행사에 개사료를 들고 나타난 박성수(46) 사회운동가는 한국당의 방문을 반대하며 황 대표에게 개사료를 뿌릴 것을 예고했다. 행사 현장에서 박씨는 피켓과 개사료를 들고 황 대표가 지나가길 기다린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일보

박성수 씨가 들고온 개 사료가 바닥에 내팽개쳐져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씨는 행사를 끝마친 황 대표가 자신의 차량을 타고 빠져나가려 하자 개사료를 뿌리려 시도했으나 경찰의 제지로 실패했다.

박씨는 지난 2016년 10월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검찰에 소환되던 날, 국정농단 관련 검찰 수사가 미진하다는 이유로 검찰청사에 개똥을 투척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한편 황 대표는 앞서 지난 3일에도 광주와 전주 등 호남 지역을 돌았으나, 시민단체가 물을 뿌리는 등 날 선 분위기 속에서 일정을 마무리한 바 있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에도 광주를 찾아갔으나 시민들과 경호 인력 간의 격렬한 몸싸움 속에서 험난하게 참배를 마치고 돌아왔다.

그러나 황 대표는 이후에도 "호남 시민들에게 자유한국당의 사랑과 신뢰가 회복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 많이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면 변화가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히며 지속적으로 호남을 찾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황 대표는 이날을 끝으로 호남 민생투어 일정을 마치고, 21일부터는 인천을 시작으로 수도권과 강원도를 순회할 계획이다.

22일 경기, 23일에는 강원 지역을 방문하고, 24일 다시 경기 지역으로 돌아와 민생투어를 진행한다. 황 대표는 25일에는 서울에서 장외집회를 개최하며 19일간 진행된 민생투어를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