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0038 0582019052052580038 05 0507003 6.0.12-HOTFIX 58 스포츠월드 0

[SW이슈] 류현진, MLB 점령하다… 코리안리거 ‘역사’ 세울까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뷰티풀 코리안 몬스터!’ 바야흐로 류현진(32·LA 다저스)의 시대이다.

류현진이 미국 메이저리그(MLB)를 점령했다. 시즌 6승 달성과 함께 평균 자책점 1.52로 이 부문 전체 1위에 오르는 등 각종 투수 지표에서 상위권에 올랐다. 이 흐름을 시즌 끝까지 유지한다면 개인 타이틀, 사이영상, 자유계약(FA) 대박 등 코리안리거의 새 장을 열 것으로 기대감을 모은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치른 신시내티 레즈와의 ‘2019 MLB’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피안타 5개와 볼넷 1개를 내줬지만, 삼진 5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팀의 8-3 승리를 이끈 류현진은 시즌 6승(1패)째를 챙기며, 다승 부분에서는 공동 3위에 올랐다.

‘역대급’ 행보이다. 각종 투수 지표에서 이름을 새겼다. 우선 평균 자책점 부문에서 MLB 전체 1위로 올라섰다.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1회 실점한 이후 2회부터 이날까지 31이닝 연속 무실점이다. 지난 8일 애틀란타전 완봉승, 13일 워싱턴전 8이닝, 그리고 이날 7이닝 무실점이다. 덕분에 평균자책점을 1.72에서 1.52로 끌어내렸고, 잭 데이비스(밀워키 브루어스·1.54)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여기에 이닝당 출루허용률에서도 0.74로 전체 1위를 달리고 있고, 이어 피출루율 0.205, 볼넷/삼진 비율 14.75 등 모두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의 ‘2019시즌 사이영상 예측 프로그램’에서도 포인트 64.6점으로 강력한 경쟁자인 루이스 카스틸로(신시내티 55.6점)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55.1점) 잭 데이비스(밀워키 53.3점)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부분 1위로 올라섰다.

스포츠월드

당장 5월의 투수상이 유력하다. LA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상 5월 말 한 차례 더 선발 등판할 것으로 보이는 류현진은 5월 4경기에 등판해 3승무패 평균 자책점 0.28로 ‘최강 모드’이다. 총 32이닝을 소화하며 이닝이터의 존재감을 보여줬고, 삼진 26개에 볼넷 2개로 제구력 역시 최고의 모습이었다. 만약 류현진이 이달의 투수상을 수상하면, 1998년 7월 이달의 투수상을 받은 박찬호(은퇴)에 이어 21년 만이자 코리안리거로는 역대 2번째 기록을 세운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는 한마디로 ‘제구력은 아름다웠고, 경기 운영은 훌륭했다’로 정리할 수 있다. 초반 컨디션이 좋지 않았고, 신시내티 홈구장 역시 타자 친화 구장으로 알려져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1회 선두타자 닉 센젤에게 초구 투심 패스트볼을 던졌다가 우전 안타를 허용하는 등 5회까지 이닝마다 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흔들리지 않았다. 여유 있으면서도 공격적인 피칭으로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주며 모두 범타 처리했다. 이닝을 소화할수록 제구력도 제 모습을 찾았다. 여기에 막판 힘을 끌어올리며 6, 7회는 삼자 범퇴로 처리하는 강약 조절도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7회까지 88구를 던지며 효율적인 투구 운용까지 최고의 모습을 보였다.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류현진은 경기 후 "1회에 구속이 떨어져서 고전했다. 푸이그를 병살타로 유도한 덕에 남은 이닝을 잘 막을 수 있었다. 전환점이 됐다”면서 “아직 시즌 초반이기 때문에 기록은 의미가 없다. 오랜만에 원정에서 승리했는데, 홈과 원정을 가리지 않고 잘 던져야 한다”고 눈빛을 번뜩였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