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6313 0512019052052586313 05 0507001 6.0.12-RELEASE 51 뉴스1 0

박병호 안타, 평균 타구 속도 152.7km로 KBO리그 1위

글자크기
뉴스1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KBO리그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지닌 안타를 만들어내는 타자는 박병호(33·키움)였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는 20일 타구 추적 시스템(HTS) 데이터로 KBO리그 안타 타구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9일까지 안타 30개 이상을 때려낸 타자 65명 가운데 49안타를 날린 박병호가 안타가 된 타구의 평균 타구 속도 152.7km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

박병호는 번트를 제외한 전체 인플레이 타구 평균 속도 부문에서도 1위였다. 인플레이 타구를 100개 이상 기록한 49명 중 박병호는 평균 시속 140.1km로 가장 빠른 타구를 날렸고, 유일한 140km대 타자이기도 했다.

150km 이상의 빠른 타구 비율이 가장 높은 타자 역시 박병호다. 전체 인플레이 타구 중 150km 이상인 것이 43.8%로, 이번 시즌에도 특유의 파워를 보이고 있다.

안타 종류에 따라 박병호의 타구 속도를 살펴보면, 단타는 평균 149.8km로 나타났다. 홈런을 제외한 장타(2루타, 3루타)는 154.8km, 홈런은 159.2km였다.

한편 박병호에 이어 오재일(삼성)이 안타 타구 평균 속도 150.9km로 2위에 올랐고, 김현수와 유강남(이상 LG)이 149.9km, 다린 러프(삼성)가 148.4km로 뒤를 이었다.
nic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