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2951 0292019052152592951 06 0602001 6.0.5-RELEASE 29 OSEN 46565803

'냉부해' 장윤정 밝힌 #데뷔 21년차 #행사의 여왕 #두 아이의 엄마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OSEN=이소담 기자] 가수 장윤정이 냉장고를 공개했다. '트로트의 여왕'이자 '두 아이의 엄마'로서 산후조리에 좋은 보양식과 어르신들을 위한 디너쇼 요리를 맛봤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장윤정과 김소현이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장윤정은 올해로 데뷔 21년차를 맞이한 '트로트의 여왕'이다. 김성주는 그녀의 이력을 읊으며 1년 자동차 기름값만 억대라고 언급했다. 이에 장윤정은 "기사가 났을 거다. 우리가 따져본 적은 없는데 거리를 따져보면 그 정도 될 거다"고 밝혔다.

자동차 뿐만 아니라 헬기를 타고 행사를 가기도 한단다. 장윤정은 "차로 이동하는 시간이 안 되면 스케줄을 거절하지 않나. 그러면 헬기를 띄워준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안정환은 "로마에서 밀라노 갈 때 전용기를 탄 적은 있다"며 과거 전용기를 타고 다녔던 '안느'의 클래스를 보여줬다. 행사의 여왕 장윤정까지 전용기를 타면 안이 어떻냐며 질문을 쏟아냈는데, 안정환은 "다 똑같다"면서도 "옛날이다"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OSEN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장윤정을 향한 수식어 중 하나가 '걸어다니는 중소기업'이라는 말이 있다. 그녀는 "제일 바쁠 때 하루에 12개까지 해봤다. 아침에 한다. 마라톤 대회 할 때 한다. 새벽에 쭉쭉쭉 내려가서 올라올 때 쭉쭉쭉 올라오면 된다"며 '행사의 여왕'다운 클래스를 뽐냈다.

녹화 당일 기준으로 장윤정은 둘째를 출산한 지 5개월이 지난 상태였다. 아직 산후조리가 필요한 몸 상태였는데, 장윤정은 이토록 '열일'하는 까닭을 아이들로 밝혔다. 그녀는 "결혼 전에 단 한 번도 쉰 적 없었다. 일주일에 이틀을 쉬어보자고 했는데 둘째가 잘 먹는다. 일을 감사하게 들어오는대로 쭉쭉 하고 있다. 콘서트 전날 다음날도 하게 된다"며 힘의 원동력이 곧 아이들임을 짐작케 했다.

장윤정이 원하는 희망 요리 중 하나가 바로 '관절통에 좋은 보양식'이었다. 그녀는 "아이를 낳고 나면 모든 뼈마디가 벌어진다고 하지 않나. 40대가 되고 나서 아이를 낳고 보니까 회복이 오래 걸린다. 하체에 힘을 받아야 노래를 하는데 지금 숭구리 당당이다"고 설명했다.

OSEN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각종 술이 냉장고에 있었던 만큼 애주가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그녀는 안주를 잘 먹지 않았다. 그녀가 꼽는 최고의 안주는 간장에 생고추냉이를 잔뜩 풀어서 무순을 담궜다가 두 개 정도 집어 먹는 것이었다. 이토록 소식하는 까닭으로는 살이 찌면 노래할 때 숨이 차서 그렇다는 것. 트로트의 여왕으로 등극했음에도 자기 관리가 뛰어난 장윤정이었다.

이연복 셰프와, 레이먼킴 셰프가 장윤정을 위해 요리를 만들었다. 이들은 관절통을 위한 보양식 대결을 펼쳤다. 레이먼킴은 '보양식이랑깨'를 이연복은 '잣잣잣 하고 말아 드세요'를 선보였다. 단연 40대 여성을 위한 보양식에서 두각을 나타낸 건 이연복이었다. 역시 이날의 대결도 이연복의 승리. 장윤정은 "둘 다 마음에 드는 맛이었다. 이연복 셰프님께서 제 이야기를 더 많이 들으신 것 같다. 무순, 감태, 마늘 제가 좋아하는 재료로 한 상을 만들어내려고 애쓰신 게 너무 감동이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이로써 이연복 셰프는 별 4개를 획득하게 됐다. / besodam@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