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4378 0372019052152594378 01 0101001 6.0.7-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단독] 한국당, ‘경제실정 백서’ 이어 ‘文 정권 안보파탄 백서’도 만든다

글자크기
-“文 정부 안보 실정 모아 책으로 발간”

-총선 겨냥 ‘정부 실정 알리기’ 집중 일환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정을 정리한 ‘징비록’을 만들었던 자유한국당이 이번에는 이번 정부의 외교ㆍ안보 분야 실정을 총정리한 ‘문재인 정권 안보파탄 백서’를 만들기에 착수했다. 한국당은 연이은 ‘백서’ 발간으로 정부의 실정 부각에 더 열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21일 한국당에 따르면 당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는 원유철 위원장의 주재로 21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회의를 갖고 ‘문재인 정권 외교ㆍ안보 파탄 백서’ 제작을 위한 세부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9일 한국당 ‘文(문) 정권 경제 실정백서 특별위원회’가 경제 실정 징비록을 발간한 데 이은 두 번째 백서다.

이날 비공개회의에는 위원장인 원 의원뿐만 아니라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영우, 김성찬, 백승주, 강효상 의원 등이 참석했고, 특위 자문위원인 한기호 전 의원과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등이 참석해 백서에 포함될 내용을 논의했다.

특위 관계자는 “그간 특위 소속 의원들과 자문위원들이 모여 구체적인 백서 제작에 관한 논의를 나눴고, 이날 회의에서도 백서에 담길 내용 등을 논의했다”며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앞서 당이 발간한 경제실정 백서와 같이 외교와 안보 분야의 정부 실정을 담아 이르면 상반기 중에 책으로 만들어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발간될 백서에는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도발에도 문 대통령이 강조해온 민족공조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 등이 담길 예정이다. 특히 한국당이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미회담 결렬과 진전없는 북한의 핵 폐기 성과, 위기에 빠진 한미동맹 등의 문제를 강조해온 만큼 관련 내용도 백서에 포함될 전망이다.

한국당은 그간 정부의 대북정책을 ‘굴종적’이라고 표현하는 등 외교ㆍ안보 분야 실정을 강조해왔다. 백서를 준비 중인 특위 역시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 소식에 성명서를 내고 ‘9·19 남북군사합의’의 전면폐기와 청와대 외교ㆍ안보 라인의 전면 교체, 전시작전권 조기전환 연기,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응 촉구를 요구했다.

경제 분야에 이은 외교ㆍ안보 실정 백서를 제작하는 등 한국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부와 여당의 실정 부각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다른 분야의 실정 백서 논의도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당 지도부가 ‘정부ㆍ여당의 실정을 국민께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던 만큼 다른 당내 특위에서도 관련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