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6441 0372019052152596441 01 0101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단독] 이인영, 호프미팅서 나경원ㆍ오신환에 ‘유감표명 메시지’ 전달

글자크기
-패스트트랙 국면서 與로서 매끄럽지 못했던 것 유감

-“국회복귀 명분 만들어줄 필요”…초안 작성해 전달

-민주당 유감표명 공표→한국당 수용 이어질지 주목

헤럴드경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한 ‘호프 타임’ 회동에서 건배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ㆍ홍태화 기자] ‘호프미팅’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야권에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과 관련한 유감 표명 메시지를 비공식적으로 정리해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감 표명 메시지를 공표할 테니 국회로 돌아오라는 실질적인 협상안을 전달한 것이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호프미팅’에서 한국당 나경원ㆍ바른미래 오신환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해당 메시지를 전달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유감 표명 메시지를 정리해 호프미팅 때 전했다”며 “(호프미팅에)가기 직전에 (국회복귀) 명분을 만들어줘야 하는데 어떻게 하느냐는 이야기가 나왔고, 그 일환이었다”고 했다.

이어 “유감 표명에서 목적어가 중요한데, 결국 집권여당으로 책임을 지는 차원에 대한 유감, 운영위원장으로 부족했던 부분, 결국은 패스트트랙 국면을 포함한 최근 과정에서 여러 불미스러운 사안이 발생했다는 것”이라며 “최근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국회운영에 주된 책임을 진 집권여당으로 유감을 표명하는 것”이라고 했다. 유감표명은 사과보다는 한 단계 낮은 정치적 행위다.

유감표명의 구체적 내용은 변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한국당이 적나라하게 요구하면 우리도 받을 수 없다”며 “우리가 유감 표명하면 승낙하는 쪽으로 그림이 그려져야 한다. ‘제목은 유감 표명, 내용은 중요하지 않다’로 가야 한다”고 했다.

다만 한국당 쪽에서 이를 받을지는 미지수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비공식적으로 그런 이야기가 나온 것은 맞다”면서도 “고소고발건 등이 묶여 있어 현실적으로 받기는 어려운 얘기”라고 했다. 다른 여권 관계자는 “분위기는 좋았지만 실제로 언제 국회가 열릴 수 있느냐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얘기가 나오지 못했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