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1914 0012019052152611914 01 0101001 6.0.6-RELEASE 1 경향신문 0

박주민, ‘김성태 고소’에 “기자회견이 직권남용? 큰 웃음줘 감사”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21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자신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소한 것을 두고 “기자회견이 직권남용이 될 수 있다는 어마어마한 상상력으로 큰 웃음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어제 KT새노조와 함께 KT채용비리와 관련해 채용청탁을 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기자회견을 했더니 오늘 김성태 의원이 저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소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의원은 전날 청년유니온, 참여연대, KT새노조 등과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2년 KT 부정채용’ 수사의 범위를 확대하라고 검찰에 요구했다.

박 의원은 “우선 제가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평을 해주어서 매우 영광(???)스럽다”고 비꼬았다. 이어 “기자회견 때도 말씀드렸지만 KT채용비리는 반드시 진상이 규명되고 잘못한 사람은 처벌되어야 하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채용청탁을 했다고 의심되고 있는 김성태 의원을 비롯한 유력인사들에 대해서도 예외없이 철저히 수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박주민 의원은 검찰의 수사권 남용을 감시해야 할 국회 법사위원일뿐 아니라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이자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서 누구보다 검찰에 크나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서 자신의 권한을 남용해 검찰권 남용을 압박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는 시종일관 ‘김성태 죽이기’에 초점을 맞춰 정치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라며 “‘김성태’가 무슨 역할을 했는지 더 밝혀지는 게 없다면 정치적 목적에 따라 억지로 수사를 강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