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3366 0022019052152613366 01 0109001 6.0.12-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탁현민 "文·김정은 만남, 도보다리 말고 다른 곳 생각했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전남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생략한 것을 언급하며 "다음에는 꼭 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탁 위원은 21일 오후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초청 강연 질의응답에서 "한마디 하고 싶은데 고민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질의응답에서 지난해 5·18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유가족과 포옹한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 "100% 대통령의 품성으로 만들어진 감동이었고 올해 5·18 기념식도 마찬가지였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 공방이 일고 있는 김정숙 여사의 황 대표에 대한 '악수 생략'을 언급하며 "한마디 하고 싶은데, 하면 분명히 기사로 나올 텐데 고민이 된다"며 운을 뗐다.

탁 위원은 잠시 망설이는 듯한 모습을 보이다가 "(행사장에서) 많이들 악수하고 싶어 한다. 아쉬웠을 것이다. 다음에는 꼭 할 수 있을 것이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탁 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관련 내용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참석자들과 악수할 때 대통령의 뒤를 따라 여사님이 움직이는데, 대통령 이동 시간에 따라 여사님이 미처 악수하지 못할 때가 있다"며 "여사님과 악수를 하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인 것을, 황당한 의미를 부여해 대통령과 여사님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참 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서 화제가 됐던 도보다리 대화의 뒷얘기도 공개했다.

탁 위원은 "한 번도 얘기해본 적이 없다"면서 "두 정상의 만남의 장소를 도보다리 보다는 '돌아오지 않는 다리'에서 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북송 포로들이 돌아오지 않았던 다리는 그때 그대로 남아 있어 남북 정상이 대화를 나누며 돌아오는 장면을 연출하면 극적이라 생각했지만, 다리 너머 북한 쪽이 지뢰 지역이라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