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4255 0722019052152614255 02 0201001 6.0.10-RELEASE 72 JTBC 0 popular

임기 2달 남은 문무일…차기 검찰총장 변수는 '수사권'

글자크기


[앵커]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는 이제 사실 2달 정도 남아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 논의는 문 총장이 아니라 그 후임의 몫이기도 하죠. 차기 총장이 누가 될지에 관심이 쏠리는 그런 대목입니다. 총장의 입장에 따라서 조정안이 순조롭게 수정 보완될 수도 있고, 아니면 갈등이 더 커질 수도 있는 것이죠.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지난 16일 기자 간담회에서 후임 총장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설명하는 자리였습니다.

7월 24일 임기를 마치는 문 총장은 "후임에게 '수사권 조정' 논의를 물려주고 싶지 않았다"며 "어려운 과제를 넘기게 돼 굉장히 미안하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수사권 조정 논의는 다음 검찰총장이 당장 맡아야 할 난제로 꼽힙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조직 내 평판이나 기수, 능력 말고도 수사권 조정을 포함한 '검찰 개혁'에 대한 입장이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법조계에서는 고검장 급 이상 인사들과 '검찰 개혁' 목소리를 내 온 비검찰 인사들의 이름이 거론됩니다.

문 총장을 지지하는 검사들은 수사권 조정 논의에서 입장을 강하게 대변할 사람을 원하겠지만, 제청권자인 법무부 장관과 임명권자인 대통령의 생각은 다를 수도 있습니다.

차기 총장 후보를 천거하는 서류 접수가 어제(20일)로 마감됐는데 10여 명 정도가 천거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앞으로 법무부의 인사 검증, 총장후보추천위원회 회의를 거쳐 늦어도 다음 달 중순에는 최종 후보 3~4명이 결정됩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강버들, 이주원, 지윤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