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4255 0722019052152614255 02 0201001 6.0.5-RELEASE 72 JTBC 0

임기 2달 남은 문무일…차기 검찰총장 변수는 '수사권'

글자크기


[앵커]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는 이제 사실 2달 정도 남아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 논의는 문 총장이 아니라 그 후임의 몫이기도 하죠. 차기 총장이 누가 될지에 관심이 쏠리는 그런 대목입니다. 총장의 입장에 따라서 조정안이 순조롭게 수정 보완될 수도 있고, 아니면 갈등이 더 커질 수도 있는 것이죠.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지난 16일 기자 간담회에서 후임 총장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설명하는 자리였습니다.

7월 24일 임기를 마치는 문 총장은 "후임에게 '수사권 조정' 논의를 물려주고 싶지 않았다"며 "어려운 과제를 넘기게 돼 굉장히 미안하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수사권 조정 논의는 다음 검찰총장이 당장 맡아야 할 난제로 꼽힙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조직 내 평판이나 기수, 능력 말고도 수사권 조정을 포함한 '검찰 개혁'에 대한 입장이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법조계에서는 고검장 급 이상 인사들과 '검찰 개혁' 목소리를 내 온 비검찰 인사들의 이름이 거론됩니다.

문 총장을 지지하는 검사들은 수사권 조정 논의에서 입장을 강하게 대변할 사람을 원하겠지만, 제청권자인 법무부 장관과 임명권자인 대통령의 생각은 다를 수도 있습니다.

차기 총장 후보를 천거하는 서류 접수가 어제(20일)로 마감됐는데 10여 명 정도가 천거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앞으로 법무부의 인사 검증, 총장후보추천위원회 회의를 거쳐 늦어도 다음 달 중순에는 최종 후보 3~4명이 결정됩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강버들, 이주원, 지윤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