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5277 0112019052152615277 01 0101001 6.0.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노무현과 바보들' 본 이해찬 "같이 겪은 일이라 울 뻔했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참 치열하게 사신 분, 영화로 잘 표현한 것 같다"…이 대표 상영 중 실제론 눈물 보여]

머니투데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을 관람한 뒤 "나는 같이 겪었던 일이라서 울 뻔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참 치열하게 사신 분이었는데, 영화로 잘 표현한 것 같다"고 말했다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영화 관람회에는 이 대표와 함께 민주당 소속 김해영 최고위원, 남인순 최고위원,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 이해식 대변인, 이재정 대변인 그리고 손현욱 프로듀서와 김재희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작이다. 지난달 18일 개봉했다.

이 대표는 영화 상영 전 인사말에서 "노 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바로 문재인 대통령을 탄생시켰다"며 "우리가 역사를 항상 주도적으로 끌어갈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박근혜정부가 망가뜨린 나라를 새롭게 만들어가면서 방향을 잡아가고 있다"며 "내년 총선에서 많이 이겨서 그 힘으로 나라를 완성하고 문재인정부를 완성시키는 역사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노무현 하면 늘 눈물이 앞섰다"며 "때로는 분노가 치밀어 오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눈물과 분노를 넘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가치와 신념에 따른, 국민이 느낄 수 있는 정치로 새출발해야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김해영 최고위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영화 상영 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김평화 기자 peac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