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31294 0092019052252631294 01 0103001 6.0.12-HOTFIX 9 뉴시스 0 popular

靑 "'조국, 검찰에 맞대응 제안' 사실 아냐…왜곡 보도 자제"

글자크기

"조국, 맞대응 제안한 적 없어…다른 의원 발언"

"당청간 이견 노출된 것처럼 보도, 매우 유감"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청협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민갑룡 경찰청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2019.05.20. 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청와대는 22일 조국 민정수석이 여당에 검경 수사권 조정에 반발하고 있는 검찰에 대한 맞대응을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과 공동으로 발표한 입장 자료를 통해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에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마치 당청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가 이뤄진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사실 왜곡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을 한 바 없으며, 무엇보다 권력기관 개혁은 당과 청이 그간 꾸준히 함께 논의해온 주요 정책 과제로 특정 이슈에 즈음하여 새삼 부각된 문제가 아니므로 그와 같은 방식의 논의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도에 인용된 이인영 원내대표의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발언은 민정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연이은 것으로, 경찰 개혁 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하여 흐르는 것을 경계하고 개혁 과제의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자는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며 "이를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한 원내대표의 의견 표명으로 보도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라고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당시 당정청 협의는 경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에 특화된 전문성을 가진 관련 위원회 소속 의원과 정부 및 청와대의 주무 관계 당사자들이 대거 참석한 자리로 매우 활발한 의견 개진이 이뤄졌다"며 "무엇보다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당정청이 협심하자는 데 일치된 의견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0일 경찰 개혁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당·정·청 협의회에서 "검찰의 요구 사항에 문제가 있으니 대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또 이 원내대표가 조 수석의 발언에 대해 '오늘은 경찰 개혁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이지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제동을 걸었다고 전했다.

ah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