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3511 1102019052352643511 08 0803001 6.0.12-HOTFIX 110 조선비즈 0

5G폰보다 50만원 비싼 LTE폰… 통신사 '보조금 꼼수'

글자크기
통신사와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LTE (4세대 이동통신)폰보다 5G폰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공시지원금을 최대 60만원 더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5G(5세대 이동통신) 가입자를 늘리기 위한 것이다. "LTE폰 사용자를 차별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공시지원금은 통신업체와 제조업체가 통신 3사 유통점에서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제공하는 보조금이다.

22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고객이 삼성전자 '갤럭시S10 5G'(512GB 모델)를 구매할 때 제공되는 지원금은 각 사의 최고가 요금제 기준으로 각각 63만원( SK텔레콤), 76만5000원( LG유플러스), 78만원( KT)이다. 갤럭시S10 LTE(512GB 모델) 구매 고객에게 제공되는 최대 공시지원금보다 적게는 42만원(SK텔레콤), 많게는 61만5000원(KT)을 더 준다.

이 때문에 고객은 갤럭시S10보다 출고가가 17만~25만원 더 비싼 갤럭시S10 5G를 오히려 더 싸게 살 수 있다. 예를 들어 KT에서 갤럭시S10 LTE(출고가 129만8000원)를 사려면 최대 공시지원금에다 통신사 대리점이 주는 합법 보조금(지원금의 15%)을 다 합쳐도 실구매가가 110만원이 넘는다. 그러나 갤럭시S10 5G(출고가 147만7500원)는 실구매가가 58만원 수준이다. 5G폰이 LTE폰보다 50만원 정도 싸진 것이다.

LG유플러스에서도 최대 공시지원금과 보조금을 다 합치면 실구매가가 갤럭시S10 LTE는 약 109만원, 갤럭시S10 5G는 약 67만원이다. SK텔레콤에서는 각각 약 105만원(LTE폰)과 약 75만원(5G폰)이다. 최저 공시지원금을 비교해도, 갤럭시S10 5G는 40만~50만원인 반면, 갤럭시S10 LTE는 6만원대다. 최저가 월 요금제 가입 조건으로 폰을 사도 실제 구매가는 5G폰이 LTE폰보다 적게는 11만원, 많게는 24만원 더 싸다. 갤럭시S10 5G는 갤럭시S10보다 화면 크기와 배터리 용량이 더 크다. 전·후면에 3D(3차원) 심도 카메라도 추가돼 있다.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LTE폰 'G8씽큐'(출고가 89만7600원)와 5G폰인 'V50씽큐'(119만9000원)도 상황이 비슷하다. 최고가 월 요금제 가입 조건으로 V50씽큐 구입 시 제공되는 공시지원금은 G8씽큐보다 38만~51만원 정도 더 많다. 이에 출고가가 30만원이나 더 비싼 V50씽큐의 실구매가는 G8씽큐보다 낮아졌다. 가령 KT에서 최대 공시지원금과 합법 보조금을 합하면 V50씽큐의 실구매가가 50만원 정도인 반면, G8씽큐는 80만원이 넘는다. SK텔레콤도 같은 조건에서 V50씽큐의 실구매가는 약 51만원이지만 G8씽큐는 약 65만원이다. LG유플러스는 V50씽큐와 G8씽큐의 실구매가가 각각 54만원과 69만원 정도다. 여기에다 LG전자는 다음 달까지 V50씽큐 구매자에게 화면을 2개로 활용할 수 있는 듀얼스크린(별도 가격 21만9000원)을 무료로 제공하면서 5G폰 가입자를 더 끌어모으고 있다.

이를 놓고 통신업체가 전반적인 통신 요금 인상을 노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고객이 최대 지원금을 받으려면 통신 3사 요금제 가운데 가장 비싼 월 요금제를 선택해야 하기 때문이다. 최고 요금은 5G가 LTE보다 통신업체별로 적게는 1만원, 많게는 4만원 정도 비싸다. 최저 요금도 5G가 LTE보다 2만원 이상 비싸다. 공시지원금을 선택한 고객은 '통신업체를 1~2년간 바꾸지 않겠다'는 약정에 따라 매월 통신 요금에서 25%를 할인받는 혜택을 받지 못한다.





김봉기 기자(knight@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