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8718 0292019052352658718 06 0603001 6.0.6-RELEASE 29 OSEN 0

"롤모델 신유, '미스터트롯' 기회된다면"..노지훈, 가족 응원 속 트로트 전향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최규한 기자] 가수 노지훈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컴백 쇼케이스를 열었다. 노지훈이 무대를 펼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이소담 기자] 가수 노지훈이 ‘트로트의 아이돌’을 노린다.

23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는 노지훈의 새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발매 기념 컴백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서부터 여러 인물들이 나서 노지훈에 힘을 보탰다. 방송인 윤정수가 MC로 나서 쇼케이스의 시작을 알렸고, 소리꾼 문소리가 오프닝 공연을 펼쳤다. 윤정수는 “사실 앞에 있는 제가 노래를 부르는게 더 어울리는 장르인데 훈남이 어떻게 트로트 가수로 변신하는지 지켜봐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부인과 아들도 쇼케이스 현장에 등장해 노지훈을 응원했다

노지훈은 반짝이는 포인트가 살아 있는 블랙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조용필의 ‘그 겨울의 찻집’을 감미로우면서도 맛깔나게 불렀다. 짙은 감성으로 촉촉하게 현장을 적신 노지훈은 연이어 새 싱글 앨범의 수록곡인 ‘가지마오’를 선보여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이어진 신곡 ‘손가락 하트’를 통해서는 익살스러운 안무가 더해진 퍼포먼스로 흥을 돋웠다.

노지훈은 “원래 대중가요, 아이돌 음악을 했다. 그때 무대에 서서 내려왔을 때 아쉬움이 많이 남더라. 기운을 좀 더 뽐내고 싶은 생각을 항상 했는데 이번에 좋은 기회로 좋은 대표님을 만나서 ‘트로트를 해볼래’ 먼저 권해주셔서 트로트를 하게 됐다”고 트로트를 전향한 이유를 밝혔다. 장르를 전향한 어려움에 대해서는 “‘위대한 탄생’이 훈련이 된 것 같다. 한 주 마다 다른 스타일의 음악을 보여줘야했기에 그 훈련이 조금 돼 있었다. 트로트를 준비하는데 있어 큰 어려움이 있었지만 최대한 자신감을 갖고 하려고 준비했다”고 답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 가수 노지훈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컴백 쇼케이스를 열었다. 노지훈과 사회자로 나선 방송인 윤정수가 미소짓고 있다. /dreamer@osen.co.kr


7년 만에 쇼케이스를 했다는 노지훈은 “일단 결혼을 하면서 많이 바뀌었다. 인생에 책임감을 느꼈다. 무대에서도 책임감을 느꼈다. 그동안 경험들을 무대 위에서… 그전에는 제가 많이 어렸던 것 같다. 트로트 장르에서는 첫 걸음마 베이비 단계지만 무대에 많이 서고 싶었다. 절대 가볍게 하진 않을 거고 진중한 마음으로 오래 한다는 생각으로 트로트 가수 노지훈이 되겠다”고 말했다.

노지훈은 축구 청소년대표 출신 가수로, 지난 2010년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 시즌1’에 출연해 톱8까지 오르며 얼굴을 알렸다. 2012년 정식으로 데뷔하며 가수 활동을 이어온 가운데, 그동안 보여줬던 모습과는 달리 트로트 장르로 컴백해 시선이 쏠렸다.

특히 아이 아빠가 된 후 장르를 변신한 것이라 그 이유에 이목이 집중됐다. 노지훈과 3살 연상인 레이싱모델 이은혜는 지난해 4월 인터넷 개인방송 등을 통해 직접 결혼 사실을 공개했다. 당시 이은혜는 노지훈과 5월 19일 결혼식을 올리면서 “엄마가 된다”고 임신 소식도 함께 전한 바. 지난해 11월 25일에는 첫 아들을 얻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노지훈 아내 이은혜씨가 아기와 함께 쇼케이스에 참석해 응원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지훈은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집에 귀가하면 아기랑 와이프가 있다 보니까 딱 얼굴 보면 밖에서 여러 가지 일이 있었을 때 집에 가면 싹 녹더라. (아내와 아이) 둘 다 보면 녹는다. 딱 5대5다. 또 부담으로 살짝 오기도 하더라. 가장으로서 무게감이고, 좋은 쪽으로는 책임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또한 노지훈은 “육아에 참여를 많이 하려고 한다. 이번에 앨범을 준비하면서 요즘에는 조금은 앨범에 시간을 쏟았다. 외적인 시간에는 도와주려고 하고 있다. 초창기 때는 산후 조리 하고 나서는 아침에 일어나면 분유 주고 재우기도 하고 잠을 거의 3시간 자면 많이 잤다. (아이를 통해서) 그려면서 인생을 배웠다”며 육아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이번 앨범의 동명의 타이틀곡인 ‘손가락하트’는 기존의 트로트곡들과는 다르게 신나는 라틴 리듬에 록적인 요소가 결합된 새로운 느낌의 라틴 트로트곡이다. 박현빈 ‘샤방샤방’, 홍진영 ‘눈물비’, 송대관 ‘한번더’, 신유 ‘오르락내리락’ 등을 탄생시킨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의 작곡가 알고보니혼수상태(김경범), 김지환, 구희상이 작곡과 편곡에 참여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노지훈이 무대를 펼치고 있다. /dreamer@osen.co.kr


이에 노지훈은 “‘손가락하트’라는 제목을 듣고 이건 내거다, 이건 히트곡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정말 많이 졸랐다”며 좋은 예감을 전했다. 포인트 안무에 대해서는 “춤 이름이 ‘핫탕춤’이다. 하트 탕진 춤이다. 하트를 다 쓰겠다는 의미에서 지었다”고 덧붙였다.

‘뮤직비디오’는 슈퍼주니어의 신동이 메가폰을 잡았다. 신동은 앞서 김희철의 ‘옛날 사람’, SUV(신동, UV)의 ‘치어맨’, 셀럽파이브의 ‘셀럽이 되고 싶어’ 등을 연출해 감독으로서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이번 노지훈의 뮤직비디오는 레트로 느낌의 무대와 조명, 아티스트의 라이브 무대가 하나의 미장센이 되어 마치 90년대 브라운관을 통해 보여지는 듯한 연출로 곡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표현해낸다.

반가운 얼굴들의 까메오 출연도 돋보인다.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했던 개그우먼 김나희, 배우 채림, 개그맨 정준하, 크레용팝의 엘린, 개그우먼 박은영, 조수연 등이 뮤직비디오에 특별 출연해 노지훈의 첫 트로트 도전에 지원사격했다.

수록곡 ‘가지마오’는 90년대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레트로 스타일의 음악으로 노지훈이 속해 있는 프로듀싱 팀 Sync 프로젝트와 노지훈이 함께 공동으로 작업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일상에서 흔히 일어나는 소재들을 재치 있는 가사로 풀어내 공감을 이끌어내겠다는 포부다.

OSEN

[OSEN=최규한 기자]노지훈이 무대를 펼치고 있다. /dreamer@osen.co.kr


노지훈은 “트로트 무대에서는 끼를 더 발산해야 할까. 흥도 좀 내야 되고, 끼도 부려야 하고 절제할 부분은 절제도 해주고 완급 조절이 더 깊이 있게 필요한 것 같다. 앞으로는 더 재밌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미스트롯’을 시작으로 최근 가요계는 트로트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미스트롯’에 이어 ‘미스터트롯’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는 “오디션 출신으로서 오디션을 두 번 하기가 어려운 것 같다. 원래는 ‘프로듀스 101’ 때도 이야기가 있었는데 선뜻 용기가 나질 않더라. ‘미스터트롯’은 ‘손가락 하트’라는 앨범을 전적으로 몰입해서 한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나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노지훈은 “트로트계에 존경하는 분이 신유 선배님이다. 신유 선배님의 고풍스럽고 멋있으시더라. 신유 선배님을 닮아갔으면 좋겠다. 음악적으로 고민을 많이 해봤는데 트로트계의 노지훈이 되고 싶다. 저만의 장르를 앞으로도 더 좋은 무대나 신선한 트로트를 보여드리고 싶다. 기존에 있었던 스타일과는 조금 더 변화된 저만의 스타일을 추구해나가고 싶다. 트로트 앨범으로도 자주 찾아뵈려고 한다”고 목표를 전했다.

특히 노지훈은 “전 세대가 듣는 트로트를, 트로트가 대세이다 보니까 많은 활동을 하고 싶다. 1인 미디어 콘텐츠부터 방송 매체까지 기회가 닿는다면 많이 활동하고 싶다. 콘서트와 연기 쪽까지 다방면에서 만능 엔터테이너가 되고 싶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 besodam@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