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1395 1072019052352661395 06 0602001 6.0.12-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related

"휘성에게 사과"→"관심도 없겠지"…휘성, 에이미 사과기사에 '한탄'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방송인 에이미가 가수 휘성에게 피해를 준 것에 대해 뒤늦은 사과를 전한 가운데, 휘성이 씁쓸한 심경을 드러냈다.

휘성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관심도 없겠지”라는 글과 함께 한 기사 링크를 게재했다. 휘성이 첨부한 링크는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기사로 에이미가 휘성에게 사과를 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에이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프로포폴졸피뎀 투약 의혹, 성폭행 모의 의혹을 제기한 것이 자신의 오해였다고 고백했다. 당시 에이미는 자신과 절친한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으며, 이 A씨가 사건 은폐를 위해 성폭행을 모의하기도 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되었다.

일각에서 휘성을 이 A씨라고 추측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휘성은 강력하게 부인했으나 논란은 쉬이 불식되지 않았다. 휘성 측은 이어 에이미와의 전화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괴로운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에이미는 인터뷰에서 “오해라는 것을 깨달았다. 휘성에게 미안한 마음”이라며 “자숙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라고 말했으나, 한 달간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괴로워한 휘성에게 이 사과가 충분히 전달됐는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llleee24@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