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4007 0362019052352664007 01 0101001 6.0.12-HOTFIX 36 한국일보 0 popular

노무현 10주기 불참한 황교안 "문 정부가 군 뇌사 상태 만들어"

글자크기
철원 등 GP 철거현장 방문… 나경원 “문 정부, 참여정부 정책적 유연성 생각해달라”
한국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강원도 철원군에 있는 육군 3사단을 방문, GP(감시초소) 철거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 전투모를 착용하고 있다. 철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불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강원 철원군 GP(감시초소) 철거 현장과 산불 피해가 컸던 고성에서 ‘민생투쟁 대장정’ 17일차 일정을 소화하며 문재인 정부 실정을 부각하는 데 주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강원 고성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문재인 정부가 북한 눈치를 살피느라 우리 군을 뇌사 상태로 만들고 있다”며 “이런 정권을 믿고 잠이나 편히 잘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정을 함께 이끌어야 할 야당은 줄기차게 공격하면서 국민을 위협하는 북한 독재정권에 대해서는 앞장서서 감싸고 있다. (그러니) 국정이고 안보고 제대로 돌아갈 리 있겠느냐”며 “야당을 공격할 노력의 100분의 1이라도 핵 개발 저지와 북한 인권 개선에 쓰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황 대표는 “대통령은 ‘단도 미사일’이라는 해괴한 말까지 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에 앞선 오전 철원군 GP 철거 현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GP 철거에 따른 안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군 관계자들이) 철저하게 훈련하고 경각심으로 근무하는 모습을 봤다”며 “정부가 안보의식이 약해져서 시스템을 망가뜨리는 부분은 앞으로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런 측면에서 (GP 철거 등을 약속한) 남북 군사합의를 조속히 폐기하고 국민과 나라를 지키기 위한 법제 완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산불 피해 지원책과 관련해서도 정부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언급하며 “산불재해 추경을 하겠다고 940억원이나 책정해놨는데 헬기구입 장비 확충, 산림 복구비가 대부분”이라며 “정작 중요한 피해주민과 소상공인 지원은 하나도 없다. 이런 걸 재해추경이라 내놓고 야당 더러 협조하라고 하는데 도대체 우리가 어떻게 협조하느냐”고 되물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노 전 대통령 10주기와 관련해 “한미FTA(자유무역협정), 제주해군기지 건설 등 용감한 정책적 결단을 내렸던 노 전 대통령이 떠오르는 요즘”이라며 “노 전 대통령을 정신적으로 계승하겠다던 문재인 정부는 오늘 하루만큼은 참여정부의 정책적 유연성을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생투쟁 대장정 일정을 이유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불참한 황 대표는 대신 조경태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참석하도록 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