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075 0032019052552700075 04 04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트럼프, 일본 방문 첫 일정에서 "무역 더 공정해야"

글자크기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25일 일본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일 첫 일정에서 무역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을 압박했다.

NHK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도쿄 미나토(港)구 주일 미국 대사관저에서 열린 만찬에서 "미국과 일본은 (양국간) 무역이 서로에게 이익을 낳을 수 있게 되도록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며 "(미일) 양국 간의 무역을 더 공정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만찬에는 미국과 일본 산업계 대표들이 참석했다. NHK는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과 헙상을 통해 대일 무역 적자를 줄이겠다는 의욕을 강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번 방문은 특별한 축하를 위한 것이다. 무역에 관해 이야기하기 위한 방문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가 말한 '특별한 축하'는 새 일왕의 즉위와 새로운 연호인 레이와(令和) 시대의 개막에 대한 축하를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관계에 대해서는 "미국과 일본은 지금까지 없었던 좋은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레이와의 시대에 경제적인 연대가 더욱 굳건해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만찬에 참석한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도요타자동차 사장에게 미국 경제에 공헌해줘 감사하다는 인사도 했다고 NHK는 전했다.

연합뉴스

일본 외무상 영접받는 트럼프 대통령
(도쿄 교도=연합뉴스) 25일 오후 도쿄 하네다공항에 전용기(에어포스원) 편으로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왼쪽에서 2번째)의 영접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부터 나흘간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일본을 국빈방문한다. 2019.5.25 photo@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