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428 0292019052552700428 06 0603001 6.0.7-RELEASE 29 OSEN 0

'유영현→최정훈 논란' 잔나비, 버티기 공연에 눈물로 호소 [Oh!쎈 이슈]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가장 ‘핫’한 밴드 잔나비가 더 뜨거워졌다. 멤버 유영현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리더 최정훈은 아버지와 관련한 논란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가장 뜨거운 밴드 잔나비는 논란 이중고에 힘겨워했고, 결국 눈물까지 보였다.

잔나비가 눈물을 흘렸다. 잔나비는 25일 오후 경북 경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한수원 페스티벌 2019’에 참석했다. 무대를 꾸민 잔나비는 이날 유영현 없이 4명의 멤버만 무대에 올랐다. 유영현과 최정훈의 논란 속에도 예정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잔나비는 4명이 꾸미는 무대에서 ‘뜨거운 여름 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 없지만’을 부르다가 눈물을 쏟았다.

잔나비는 현재 ‘설상가상’이다. 23일 멤버 유영현이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글로 논란이 시작됐고, 하루 뒤인 24일에는 최정훈이 아버지와 관련된 논란에 휩싸이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현은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잘못을 인정했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학창시절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해 괴롭힘을 당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 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사물함에 장난치는 건 기본이었다”며 “도저히 그 학교를 다닐 수 없어 전학을 가고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처음에는 말을 아끼던 잔나비 측은 24일 유영현이 잘못을 인정하고 자진 탈퇴한다고 밝혔다. 페포니 뮤직 측은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고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소속사는 “유영현은 진심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구할 것이며, 다른 멤버들도 이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어떤 방식으로든 용서를 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영현 학교 폭력 논란 속에서도 잔나비는 예정된 일정을 소화했다. 축제 무대 등에 오르면서 사과의 진정성에 의심을 받기도 했다.

OSEN

잔나비를 향한 논란은 계속 됐다. 이번에는 리더 최정훈이었다. 24일 SBS ‘8뉴스’는 성접대 의혹 등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사업가 최 씨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유명 밴드 보컬인 최 씨의 아들과 또 다른 아들이 회사에 1,2대 주주로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고, ‘유명 밴드 보컬’이 최정훈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소속사는 수습에 나섰다. 페포니 뮤직 측은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전혀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최정훈도 입을 열었다. 그는 25일 자신의 SNS에 “유년, 학창 시절 아버지 사업의 성업으로 부족함 없었지만 2012년 경 아버지 사업이 실패하면서 그 이후로는 아버지의 도움을 받은 적이 없다”며 “오히려 사업적 재기를 꿈꾸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은 있다. 주주로 이름을 올리게 된 건 그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정훈은 제보자로 추정되는 이들이 협박을 하고, 아버지 일을 방해하려 없는 일을 만들어내 고소한 일도 있었다고 밝히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최정훈은 “마지막으로 호소하고 싶다. 제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에서 보여드린 모습들이 위선으로 비춰지는 게 죽기보다 두렵다. 제 진실을 아시는 분들에게 마지막으로 간곡하게 부탁드리고 싶다. 부디 작게나마 힘이 되어 달라. 너무 너무 무섭고 힘들고 아프다.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유영현은 잘못을 인정하고 팀에서 떠났고, 최정훈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힘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럼에도 잔나비를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기만 하다. 학교 폭력을 바라보는 사회적인 시선과 현재 가장 큰 이슈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얽힌 논란이기 때문이다. 가장 뜨거웠던 밴드 잔나비는 두 논란을 연이어 겪으면서 날개 없이 추락하고 있다.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