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222 1022019052652701222 05 0506001 6.0.7-RELEASE 102 인터풋볼 0

[U-20 STAR] '고군분투' 이강인의 왼발킥은 확실히 날카로웠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의 'No.10' 이강인이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날카로운 킥력을 자랑했다. 패배는 아쉬웠지만 이강인의 킥만큼은 인상적이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25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 비아와에 위치한 비엘스코 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0-1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남아공과 2차전 결과가 매우 중요해졌고, 가시밭길을 예고했다.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한국이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조영욱과 전세진이 공격진에 배치됐고, 2선에 고재현과 이강인을 투입했다. 중원은 최준, 김정민, 황태현이 구축했고, 3백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나섰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포르투갈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조타, 레앙, 트린캉이 공격진을 구축하며 빠른 공격을 시도했다.

정정용 감독의 생각은 확고했다. 일단 3백을 중심으로 수비를 안정적으로 가져가고, 이강인, 조영욱, 전세진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하겠다는 생각이었다. 초반은 잘 풀였다. 한국은 경기 초반 공격형 미드필더에 위치한 이강인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었다. 이강인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패스를 연결했고, 인상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그러나 한국이 포르투갈의 역습에 당했다. 전반 7분 역습 상황에서 조타가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잡은 트린캉이 정교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포르투갈의 역습은 매우 날카로웠고, 특히 폭발적인 스피드를 감당할 수 없었다.

선제골을 내주면서 한국이 변화를 줬다. 공격형 미드필더 이강인이 주로 측면에서 활약하며 날카로운 왼발킥으로 공격을 풀어갔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내줬지만 이강인의 번뜩이는 킥만큼은 인상적이었다. 특히 후반에 오세훈과 엄원상이 들어오며 공격이 살아났고, 이강인이 자유롭게 움직였다.

이강인의 킥이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31분 이강인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후반 36분에는 이강인의 크로스를 이지솔이 헤더로 가져갔지만 빗나갔다.

결과는 아쉬운 패배였다. 그러나 이강인의 왼발킥 만큼은 인상적이었고,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작은 희망을 발견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