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223 1072019052652701223 05 0506001 6.0.12-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현장 REVIEW] ‘유효슈팅 1개’ 한국, ‘우승 후보’ 포르투갈에 0-1 석패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 이종현 기자] 한국이 ‘우승 후보’ 포르투갈에 무너졌다.

한국은 25일 오후 10시 30분(한국 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0-1로 졌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조 1위, 한국은 조 4위로 대회를 시작했다.

한국은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조영욱의 짝으로 전세진이 나섰고, 역삼각형 미드필더 3인에는 고재현-이강인-김정민이 섰다. 좌우 윙백은 최준과 황태현이 뛰고 세 명의 중앙 수비는 김현우를 축으로 좌우에 이재익과 이지솔이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이광연이 선발 골키퍼 장갑을 꼈다.

포르투갈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조타, 레앙, 트린캉이 스리톱을 구성했고, 중원에는 미겔, 루이스, 제드송이 배치됐다. 포백은 비나그르, 레이트, 케이루스, 달로가 호흡을 맞췄고 골문은 비흐지냐가 지켰다.

경기 초반은 팽팽했다. 포르투갈은 전반 6분 한 번의 역습 기회를 살렸다. 조타의 패스를 받은 트린캉이 빠른 속도로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만들었고, 가볍게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 후 한국은 공격에 무게를 두며 동점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르투갈은 위협적이었다. 전반 15분 레앙은 왼쪽 측면에서 발기술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며 날카로운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16분에는 기습적인 오버헤드킥으로 골문을 노렸다. 전반 18분 포르투갈의 추가골이 나왔지만 오프사이드에 걸렸다. 전반 20분 이지솔의 헤딩 슈팅이 나왔지만 부정확했다. 바로 이어진 역습에서 레앙의 슈팅은 이광연이 막았다.

한국은 점유율을 높게 유지하고, 포르투갈은 역습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포르투갈은 점유율까지 가져가며 경기를 지배했다. 한국은 역습 기회가 있었지만 부정확한 패스로 이를 살리지 못했다. 그렇게 전반은 포르투갈이 앞선 채 끝났다.

후반은 교체 없이 시작됐다. 포르투갈은 여유롭게 점유율을 유지하며 한국의 빈틈을 찾았다. 후반 9분 최준은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하며 수비를 흔들었다. 후반 10분 한국의 첫 유효슈팅이 나왔다. 박스 정면에서 잡은 이강인 빠른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한국은 후반 12분 전세진, 고재현을 빼고 엄원상, 오세훈을 투입했다. 후반 14분 한국이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엄원상은 빠른 돌파 후 수비를 속이고 강력한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21분 엄원상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잡았지만 첫 번째 터치가 불안정했다. 후반 22분 황태현은 사타구니에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잠시 치료를 받았다.

후반 26분 페르난데스의 슈팅은 기둥을 때렸다. 후반 27분 포르투갈은 조타를 빼고 네투를 투입했다. 후반 31분 이강인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머리로 연결했지만 크게 떴다. 후반 35분 이강인의 크로스는 날카로웠다. 경기 마판 조영욱이 상대에 밀려 넘어졌지만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남은 시간 한국은 총공세를 펼쳤으나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