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1077 0032019052652711077 03 0304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popular

김해 공장 대형 화재, 3개사 8개동 태우고 3시간만에 잡아(종합3보)

글자크기

헬기 5대 등 소방력 총동원…검은 연기 수십㎞ 퍼져 창원서도 목격

김해시, 시민에 외출자제 문자…인명피해 없지만, 완진까지 시간 더 걸려

연합뉴스

김해 공장 불…치솟는 시커먼 연기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5.26 image@yna.co.kr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김근주 김선경 기자 = 26일 경남 김해시 한림면 소재 공장에서 화재가 난 가운데 소방당국이 3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0분께 김해시 한림면 가산리 한 조선배관기기 제조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그 직후 인근에 있던 플라스틱 재생업체로 번지는 등 총 3개 업체 8개 동으로 옮겨 붙었다.

소방당국은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 명가량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화재 발생 2시간 50여분 만인 오후 5시 4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앞서 오후 2시 30분께 담당 소방서와 인근 소방서 소방력을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지만, 초진과 동시에 대응 1단계로 하향했다.

대응 1단계 때는 소방서 1개의 모든 소방력을 동원한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큰 불길이 잡힌 현재도 공장 주변으로는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장 안팎에 있던 다량의 플라스틱이 타며 내뿜은 검은 연기 구름 띠는 인접한 창원시에서도 목격될 정도로 길게 이어져 소방당국에는 관련 신고가 20건가량 잇따른 것으로 파악됐다.

김해시는 오후 4시 20분께 "공장 화재 사고 발생으로 인근 주민은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란다"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하기도 했다.

또 불이 난 곳은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봉하마을로 들어가는 입구 삼거리에서 가까워 현장 주변이 혼잡을 빚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이미 탄 공장 주변에는 화학차를 배치하는 등 방어선을 구축해 불이 더 확산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완진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추정했다.

소방 관계자는 "오후 5시 4분께 초진이 이뤄졌지만 공장 안에 있는 플라스틱 가연성 물질이 많아 아직도 연기가 지속되는 등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