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1549 0912019052652711549 03 0302001 6.0.6-RELEASE 91 더팩트 0

키움뱅크·토스뱅크, 신규은행 심사 탈락..."혁신성·자본 조달능력 부족"

글자크기
더팩트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신규은행 심사에서 탈락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당국, 오는 3~4분기 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재인가 추진 예정

[더팩트|김희주 기자]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제3의 인터넷 전문은행 선정에서 탈락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히며 "외부평가위원단과 금융감독원의 심사 결과 두 컨소시엄 모두 정부의 인가기준에 못 미친다는 결론에 도달해 모두 탈락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키움뱅크는 혁신성과 사업계획의 구체성이 미흡했고, 토스뱅크는 자금 조달능력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지 못한 것이 이유다.

금융감독원이 구성한 외부평가위원회에는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금융+기술)·회계·정보기술(IT)보안·리스크관리 등 분야별 전문가 7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 24일부터 2박 3일간 합숙 심사를 하며 예비 사업자들이 제출한 사업계획의 타당성 등을 점검했다. 1000점 만점 중 사업계획의 혁신성(350점)에 가장 큰 점수가 배정됐다.

키움증권과 모기업 다우기술을 주축으로 한 키움뱅크는 하나은행과 SK텔레콤, 11번가 외에도 사람인HR, 한국정보인증, 코리아세븐, 롯데멤버스 등 28개사 주주사로 구성됐다. 그 결과 사업에 필요한 돈이 부족할 걱정은 없었지만, 혁신의 주역이 될 거란 믿음을 주지는 못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서비스인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최대주주(지분율 60.8%)로 사업을 주도할 계획이었고 신한금융그룹이 토스뱅트에 중 투자자로 참여할 계획이었지만 양측 의견 차이로 무산됐다.

금융당국은 오는 3~4분기 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재인가를 추진할 예정이다.

최종구 위원장은 "장기간에 걸쳐 마련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의 취지와 혁신성장의 기조가 퇴색되지 않도록 조속한 시일 내 신규인가를 재추진할 생각이다"라며 "이번에 신청한 두 컨소시엄은 미비점을 보완해 재추진할 기회를 얻게 될 것이고, 추가로 새로운 신청자가 있을 수 있으므로 그들에게도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