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1607 0032019052652711607 01 0102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popular

조국 "권력기관 개혁의지 확고…결국 국민의 힘으로 해결"(종합)

글자크기

2003년 文대통령 민정수석 때와 비교…"국민의 개혁 지지 더 높아"

봉준호 황금종려상 수상엔 "朴정권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 다시본다"

연합뉴스

조국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6일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과 현재를 비교하며 "당시나 지금이나 (권력기관에 대한) 개혁 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며 "그러나 지금은 (개혁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도 훨씬 튼실하다"고 말했다.

2003년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됐던 해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03년 1월 23일 문재인 민정수석비서관 내정자(당시 만 50세)의 일문일답을 다시 읽는다. 특히 '제도개혁에는 검찰, 경찰, 국정원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문 내정자는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수석의 이번 글은 국민의 지지나 당정청 협력 측면에서 지금이야말로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최적의 조건이 만들어진 만큼, 한층 개혁 작업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취지의 메시지로 풀이된다.

조 수석은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15일 국정원·검찰·경찰 개혁전략회의 모두발언 말미에서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국민의 눈높이까지 쉼없이 개혁을 해나가야 합니다. 모두 함께 지치지 말고 추진해 갑시다'라는 호소를 했다"고 전했다.

조 수석은 그러면서 "결국은, 모든 것은 국민의 힘으로 해결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수석은 이날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담긴 기사도 본인이 페이스북에 링크했다.

조 수석은 그러면서 "이 경사를 계기로 박근혜 정권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을 다시 본다"라고 글을 남겼다.

앞서 2017년 9월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발표한 박근혜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에는 봉 감독을 비롯, 이창동 박찬욱 감독 등 영화감독 52명이 포함됐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