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419 0292019052652712419 06 0602001 6.0.12-RELEASE 29 OSEN 0 related

"김소연, 매장시킬 것" '세젤예' 동방우, 퇴사한 홍종현에 '협박'[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김소연 대신 홍종현이 관리직 임무를 맡았고, 김소연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 좌절, 홍종현은 혼란에 빠졌다.

26일 방송된 KBS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연출 김종창, 극본 조정선)'에서 미리(김소연 분)와 태주(홍종현 분)의 위기를 그렸다.

미선(유선 분)은 시母인 하미옥(박정수 분)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미옥은 미선을 따로 불러냈고, 미선은 미옥이 남자친구가 있는 것도 상관없다며 자식 키우느라 바쁘다고 했다. 미옥은 "절대 남편과 시아버지에게 말하면 안 된다"고 했고, 미선은 "안 말할 것, 같은 여자로 이해한다"면서 안심하라고 했다. 그제서야 미옥은 손녀인 다빈을 자신이 맡겠다고 했고, 미선은 미옥의 약점을 잡은 후 태도가 돌변한 미옥의 모습에 배꼽을 잡았다.

OSEN

미혜(김하경 분)는 김우진(기태영 분)을 보기 위해 사무실에서 늦게까지 작업을 마쳤다. 마침 우진이 사무실로 들어왔고, 우진은 미혜의 원고를 훌륭하다고 칭찬, 미혜는 우진의 뜻밖에 칭찬에 감동하며 더욱 설렜다.

우진은 미혜를 집까지 데려다주기로 했고, 미혜는 우진에게 개인적은 얘기를 물었다. 하지만 우진은 가족얘기에 표정이 어두워지면서 "내 얘기 궁금해하지 마라, 내 얘기 할 것도 없고 재미도 없다"며 선을 그었다.

미혜는 아쉬운 마음을 접고 우진을 母가게인 설렁탕 가게로 들여보냈다. 우진의 끼니를 챙겨주기 위해서였고, 우진은 자신의 끼니를 챙겨주려하는 미혜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미혜는 "편집장님 없으면 난 또 어디랑 계약하냐"며 자신의 마음을 숨겼다.

OSEN

이때, 母인 선자(김해숙 분)이 밤늦게 가게에서 식사하는 두 사람을 목격했다. 미혜는 당황하며 선자를 들여보내려 했고, 선자 몰래 우진까지 배웅했다.선자는 우진이 돌아간 후, 미혜를 따로 불러 무슨 관계인지 물었다. 미혜는 "그냥 편집장"이라며 말을 돌렸고, 선자는 더욱 궁금해졌다.

태주(홍종현 분)의 父인 한종수(동방우 분)는 전인숙(최명길 분)에게 강미리를 며느리감으로 들이는 것으로
전략을 바꾸자고 했다., 이참에 태주와 강미리 결혼시키자는 것이다.

OSEN

이에 전인숙은 당황, 한종수는 "아무리 생각해도 고집을 막을 대안을 생각할 수 없어, 애초에 그 녀석을 막지 못해 이 문제가 됐다"면서 태주가 여자쪽 집안에 휘말릴 가능성 크기에 똑똑한 며느리를 들여 태주를 보좌하는 것이 낫다고 했다. 전인숙은 "회사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이를 막았으나 한종수는 "강미리도 자네처럼 될 수 있을 것, 며느리로 들이는 것 고려해봐라"고 말했다.

태주는 바로 미리 집을 찾았다. 미리는 짐을 싸고 있었고, 태주는 출장 준비하는 미리를 도왔다. 다음날 태주는 미리 사무실을 찾았다. 그러면서 사직서를 건네 미리를 놀라게 했다. 미리는 자신이 청혼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은 탓인지 물었으나 태주는 "물러나는 것 아냐, 청혼 답변 기다리고 있다"면서 결혼하기 위해 그만두는 것이라 했다. 태주는 "사직 수리해주면 그때 할 말이 있다, 수리해달라"고 말했다.

OSEN

미리는 "결혼은 자신없다"며 다시 말했고 그 이유에 대해 미리는 "난 엄마한테 버려졌다"며 어렵게 입을 열었다. 미리는 현재 선자가 친母가 아님을 전하면서, 친母는 자신을 버렸다고 했다. 자격지심에 고통스러워하며 눈물 흘렸고 태주는 미리를 품에 안았다.

미리는 후련한 모습을 보이며 태주와 더욱 가까워진 마음을 보였다. 태주는 "그럼 나도 할 얘기가 있다"며 미리가 출장 다녀온 후 얘기할 것이라 했다. 태주는 "덕분에 나도 후련해지겠다"며 미리에게 모든 걸 고백할 생각에 기대감에 찼다.

OSEN

태주는 임원승진 날, 미리가 자신으로 인해 승급하지 못한 사실을 전해들었고, 분노한 태주가 父인 한종수를 찾아가 소리쳤다. 한종수는 "있는 그대로 세상에 알리려는 것"이라며 맘대로 사표를 쓴 태주에게 분노했다.
한종수는 "좋은 말할 때 출근해라"면서 사원직을 내려놓고 관리직으로 재출근하라고 했다. 이를 어기면 미리를 이 업계에서 매장시킬 것이라 협박했고, 태주는 주먹을 불끈 쥐었다.

한편, '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사진]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캡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