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423 0032019052652712423 04 0401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0

트럼프와 삼시 세끼 함께한 아베…하루내내 '밀착 접대'(종합)

글자크기

골프 이어 스모 관전…경비인력 대거 투입돼 불만의 목소리도

조찬 후 햄버거 오찬, 로바다야키 만찬…유권자 표심 노린 행보 분석

연합뉴스

아베-트럼프 골프 라운딩 후 기념촬영
(도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수도권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의 골프장에서 골프 라운딩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뒤 "새로운 레이와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고 는 글을 적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2019.5.26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세끼 식사를 함께하며 '오모테나시(일본 문화 특유의 극진한 손님 접대)'에 힘을 쏟았다.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조찬과 오찬, 만찬을 트럼프 대통령과 같이했다. 골프장, 스모(相撲) 경기장 등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스킨십을 하며 '브로맨스'를 과시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나흘간 일본 방문 기간 중 둘째날인 이날 일정은 두 정상 사이 친밀감을 강조하는 이벤트들로 채워졌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있는 골프장에서 아침식사를 함께한 뒤 2시간 30분간 골프를 쳤다.

두 정상의 '골프 외교'는 이번이 5번째다. 현장에는 원로 골프선수 아오키 이사오(靑木功)도 초청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아베 총리와 지금 골프를 치려고 한다"고 알렸고, 아베 총리는 골프를 마친 뒤 역시 트위터에 함께 찍은 '셀카'와 함께 "새로운 레이와(令和·일본의 연호)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라는 글을 올렸다.

아베 총리는 골프 회동 후 점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좋아하는 햄버거를 대접했다.

각각 휴식을 취한 두 정상은 오후에는 도쿄 료고쿠(兩國)에 있는 국기관으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했다.

국기관에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부부가 등장하자 관람객들이 일제히 일어나 사진을 찍거나 환호성이 일자 잠시 장내가 어수선해지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스모 씨름판(도효·土俵)에 올라 특별 제작한 '트럼프 배(杯)'를 우승 선수에게 수여했다.

연합뉴스

도쿄 국기관 방문한 트럼프와 아베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프로 스모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보기 위해 26일 오후 도쿄 료고쿠(兩國) 국기관을 방문했다. 2019.5.26 jsk@yna.co.kr



이들은 저녁에는 도쿄의 번화가 롯폰기(六本木)에 있는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1시간여 동안 만찬을 함께 했다.

만찬이 열리는 로바다야키는 해산물이나 고기, 채소 등을 손님의 앞에 있는 화로에서 구워주는 방식으로 서비스하는 곳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에서 "오늘은 멋진 하루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만찬을 함께 한 두 정상 내외[AFP=연합뉴스]



그는 아베 총리와의 골프 회동 뒤에는 트위터에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라면서 "많은 부분은 일본의 7월 선거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다. 거기서 난 큰 숫자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7월 일본의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아베 총리를 배려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교도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스모를 관전하기 위해 국기관에 등장했을 때는 일부에서 "돌아가라"는 야유도 나왔지만 이는 압도적인 환호성에 묻혔다고 전했다.

이날 두 정상의 방문지 주변에는 경비 인력이 대거 동원돼 시민들로부터 불만의 목소리도 나왔다고 교도는 지적했다.

만찬 장소 주변도 통제되면서 인근 보도가 큰 혼잡에 빠지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결과적으로 두 정상이 하루를 들여 '밀월'을 강조한 것은 대외적으로는 미일 동맹이 굳건하다는 식의 메시지를 알리려는 의도를 가졌지만, 이보다는 각자 중요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자국 내 유권자들의 표심을 고려한 행보라는 측면이 강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재선을 앞두고 아베 총리와의 친근한 관계를 강조하면서 일본으로부터 투자를 끌어들여 자국 내 고용을 늘리고 있다는 이미지를 주지지층인 블루칼라 노동자들에게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 역시 여름 참의원과 중의원 동시 선거 개최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브로맨스를 과시하며 내각 지지율을 끌어올리려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찬 식당 주변에 모인 인파[AP=연합뉴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