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964 0032019052652712964 02 0202007 6.0.12-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불의고리' 페루 중북부 규모 8.0 강진…1명 숨지고 건축물 붕괴(종합2보)

글자크기
연합뉴스

[USGS 웹사이트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페루 중북부에서 26일(현지시간) 오전 2시 40분께 규모 8.0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진앙은 페루 중북부 로레토주 라구나스에서 남동쪽으로 75.6㎞ 떨어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09.9㎞로 측정됐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현재까지의 자료로 보면 진원이 깊어서 쓰나미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페루 국가긴급상황센터에 따르면 이날 지진으로 와랑고 지역에서 바위가 집을 덮치는 바람에 주민 1명이 숨졌다. 앞서 초기 조사에서는 6명이 다치고 주택 27채가 훼손된 것으로 집계됐다.

유리마과스에서는 다리 1개와 다수의 낡은 주택이 붕괴됐고 전력 공급이 끊겼다. 이밖에 몇몇 학교와 병원, 성당 등도 지진 피해를 입었다.

지진이 발생한 지역은 열대 밀림 지역으로, 가장 가까운 마을인 라구나스에는 9천여 명이 거주한다.

이번 강진으로 페루 수도 리마는 물론 페루 북쪽 국경을 맞대고 있는 에콰도르와 콜롬비아, 동쪽 브라질에서도 진동이 느껴진 것으로 알려졌다.

리마에서는 일부 시민이 진동을 느끼고 겁에 질려 집 밖으로 뛰어나오기도 했으며, 일부 지역에선 정전도 발생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진앙에서 531㎞ 떨어진 에콰도르 쿠엔카 지역의 한 호텔 주인은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에 "진동이 10∼15초간 지속됐다. 진동이 크진 않았지만 호텔 숙박객 일부가 잠에서 깨고, 차 경보가 울렸다"고 전했다.

당초 이날 리마에서 볼리비아, 콜롬비아, 에콰도르 대통령들과 정상회의를 할 예정이었던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은 이날 각료들과 함께 피해 지역을 긴급 방문했다.

지진이 빈발하는 환태평양 조산대, 이른바 '불의 고리'에 위치한 페루엔 강진이 비교적 자주 발생한다.

2007년 8월에는 리마 인근에서 8.0의 강진으로 5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적이 있다.

지난해 1월에도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해 두 명이 숨지고, 남부 아레키파의 건물이 붕괴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