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48051 0032019061253048051 07 0701001 6.0.5-RELEASE 3 연합뉴스 40552661

'기생충'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중 개봉주 최고 성적

글자크기

'엑스맨:다크 피닉스' 이어 2위…'설국열차' 흥행 뛰어넘나

연합뉴스

'기생충'
[CJENM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프랑스 관객들도 사로잡았다.

12일 CJ ENM에 따르면 지난 5일 프랑스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9일까지 닷새간 25만9천737명의 현지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프랑스에서 개봉한 역대 한국영화 가운데 개봉주 최고 스코어다. 종전 개봉주 최고 기록은 같은 봉 감독의 '설국열차'(23만5천371명)였다.

'기생충'은 같은 날 개봉한 '엑스맨: 다크 피닉스'에 이어 프랑스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엑스맨'은 같은 기간 49만8천명을 불러모았다.

'엑스맨: 다크피닉스'는 597개 관에서 개봉해 거둔 성적이지만, '기생충'은 179개 관에서 상영한 결과여서 눈길을 더 끈다.

CJ ENM 관계자는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기생충'은 이번 주 중 300여개 관에서 확대 상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중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설국열차'는 최종 약 68만 명을 동원했고, 2위 '취화선'은 31만 명, 3위' 아가씨'는 30만 명, 4위 '부산행'은 27만 명을 각각 불러모은 바 있다.

'기생충'은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으면서 개봉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프랑스 개봉 이후에는 "봉준호, 그 특유의 다양한 면을 지닌 천재성에 충실하면서도 가족영화 전통에 자신을 적응시켰다"(르 몽드), "익살과 강렬함, 그리고 웅장함이 정교하게 하나로 이어진 이야기. 피할 수 없는 황금종려상"(프리미에르) 등 프랑스 주요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고경범 CJ ENM 해외사업부장은 "'기생충'은 프랑스에서 흥행에 성공한 기존 한국영화들과 비교해 첫 주 관객 수가 4~5배에 이르고, 현지 매체와 관객 호평도 잇따라 '설국열차'를 뛰어넘는 흥행 성적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국내 개봉한 '기생충'은 줄곧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개봉 14일째인 12일 누적 관객 수 740만명을 돌파했다. 이로써 '기생충'은 역대 5월 개봉한 영화 가운데 최다 흥행 기록을 세우게 됐다.

종전 최고 흥행 기록은 2011년에 개봉한 '써니'(736만2천465)였다. 이어 '곡성'(687만9천908), '미션 임파서블'(574만789명) 순이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