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1119 0962019061253051119 05 0501001 6.0.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피겨 선수 박소연, 은퇴선언 "또 다른 박소연으로 찾아뵐 것"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피겨 스케이팅 선수 박소연(22‧단국대)이 은퇴한다.


박소연은 11인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은퇴를 알렸다.


이날 박소연은 "피겨를 시작한지 어느덧 15년이라는 세월을 지나 피겨의 맏언니가 됐다. 선수 생활동안 희로애락이 참 많았지만 지금 이 순간 뒤돌아보면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그동안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 격려 덕분으로 힘든 시간을 잘 견뎌 낼 수 있었다"며 은퇴 소감을 전했다.


박소연은 이어 "내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생겨 이번 아이스쇼를 마지막으로 인사드리게 됐다. 앞으로 또 다른 박소연으로 여러분께 찾아 뵙도록 하겠다"고 인사했다.


어린 시절부터 국내 대회를 휩쓸면서 '제2의 김연아'라고 불리기도 했던 박소연은 지난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때 김해진과 함께 세계 무대에 출전했다. 이후 박소연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에서 9위에 오르는 등 좋은 활약을 보였다.


그러나 박소연을 붙잡은 건 잦은 부상이었다. 그는 지난 2016년 12월 발목 골절이라는 치명상을 입었고 이 여파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