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5409 0592019061253055409 02 0212005 6.0.10-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popular

"원천기술 없어도 IoT 잘쓰면 기술기업"

글자크기

CES 아시아 총괄 CTA '카렌 춥카' 부사장 인터뷰

(지디넷코리아=손예술 기자)[상하이(중국)=손예술 기자] "5G·인공지능(AI) 등 새로운 기술을 원천적으로 보유하지 않아도 자신이 생산하는 제품과 서비스에 이 기술을 접목하고 맞춤화할 수 있다면 기술(Technology) 기업이라고 볼 수 있다."

12일 중국 상하이 케리호텔에서 열리는 '씨이에스 아시아(CES ASIA) 2019'에서 만난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 카렌 춥카(Karen Chupka) 부사장은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많은 기업들을 '기술 기업'이라고 정의했다. 카렌 춥카 부사장은 이번 CES ASIA를 총괄한 인물이다.

춥카 부사장은 자동차·가전제품 제조업체는 물론이고 금융사도 IT회사를 지향하고 있는 시점에 이런 회사들이 '테크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주요 기술로 사물인터넷(IoT)을 꼽았다. 그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기술 기업이 되는 곳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춥카 부사장은 "재밌는 현상이라고 봐야하는데 기업들이 기술 회사로 발전하는 이유나 모멘텀을 보면 사물인터넷이 접목된 경우"라며 "기술 회사가 된 후 많은 비즈니스 모델을 내놓으며 확장하는 모양새"라고 진단했다.

지디넷코리아

12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케리호텔에서 열린 'CES ASIA 2019'에서 기자와 만난 CTA 카렌 춥카 부사장.(사진=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기업으로 이번 CES ASIA 2019에 참가한 '존슨 앤 존슨'을 꼽았다. 우리에게 아기용 샴푸나 로션을 제조하는 곳으로 알려진 회사다. 춥카 부사장은 "존슨 앤 존슨은 소비자브랜드인데 박람회에 모바일로 사진을 찍은 후 개인에게 맞는 마스크팩을 만들어주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다양한 센서를 부착해 피부 타입도 진단해 준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일례로 그는 "한 달 전에 차를 샀다. 집 소파에 앉아있는데 차로부터 메시지가 왔다. '차 문을 안잠그고 가셨는데 잠굴까요'라는 메시지였다"며 "모든 신호(메시지)가 나에게 전송되고 거기에 대해 결정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카렌 춥카 부사장은 "사물인터넷으로 인해 자동차, 제품 등이 스마트하게 되고 스마트한 제품을 만들면 IT회사라고 본다"며 "5G·인공지능 등 기술을 갖고 있지 않더라도 연결을 통해 누구와 소통할 수 있는지를 기술 기업의 기준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디넷코리아

12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케리호텔에서 열린 'CES ASIA 2019'에서 기자와 만난 CTA 카렌 춥카 부사장.(사진=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얼마 전 국내에서는 케이티(KT)의 아현지사 화재로 결제가 마비된 사고가 있었다. 이처럼 연결된 기기가 끊기는 리스크와 관련해 카렌 춥카 부사장은 "그것을 대비하는 기술 기업도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올해 초 CES 라스베이거스에서도 신호가 끊겼을 때 다른 시스템에 연결해 무리가 없게끔 대비하는 쇼케이스를 진행했다"며 "중앙집중화가 아닌 분산된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한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카렌 춥카 부사장은 이번 CES ASIA 2019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평했다. 그는 "일단 전시장에 방문하고 미리 등록한 관람객 규모가 전년 대비 14~15% 정도 증가했다"면서 "관람객들이 참가업체의 품질이 좋아졌다는 피드백 역시 받아들었다"고 말했다.

또 "이번 박람회서 기조연설을 한 현대자동차는 물론이고 삼성전자·LG전자 등 한국의 대기업들을 내년에 만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손예술 기자(kunst@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