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6979 0242019061253056979 06 0603001 6.0.10-RELEASE 24 이데일리 53152536 popular

빈축 초래한 YG측 "비아이 마약 자체검사 음성반응" 답변

글자크기
이데일리

비아이(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무성의한 답변을 내놓아 비난을 야기했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12일 디스패치가 지난 2016년 비아이가 마약을 구입해 투약한 정황에도 경찰이 조사를 하지 않았다고 보도한 뒤 이데일리에 “YG는 ‘간이 마약진단 키드’를 구매해 2개월마다 정기적으로 자체 약물검사, 소변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YG 멤버 중 누구도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 및 경찰의 미조사에 대해 “(YG와) 무관한 일”이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요즘은 척추검사해야 나오는 마약도 많다는데 2개월에 한번씩 검사하면 뭐하나” 등 조롱섞인 비난이 나오고 있다. 실제 디스패치가 입수해 보도의 근거로 사용한 비아이와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경력이 있는 A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는 비아이가 마약인 LSD와 관련해 “척추검사해야 나온대. 입조심만 하면 돼”라는 부분이 포함돼 있다. ‘간이 마약진단 키드’로는 투약 여부가 나오지 않는다는 것이다.

더구나 디스패치는 YG가 입건된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주고 수임료를 내주는 대신 1, 2차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전달한 게 맞다’고 했던 진술을 번복할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디스패치는 실제 3차 조사에서 A씨의 진술은 ‘LSD를 구해주지 않았다’로 바뀌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YG 측 입장은 자신들과 무관하다는 한마디가 전부다.

네티즌들은 또 그 동안 YG 소속 연예인들의 마약 관련 의혹이 적지 않았다는 점을 거론하며 제대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인터넷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는 이번 의혹을 계기로 비아이의 방송프로그램 하차를 촉구하는 시청자들의 성명서가 올라왔다. 이들은 비아이가 현재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에 출연 중이며 오는 15일부터 방송하는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에도 출연 예정돼 있다며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방송에 출연시키는 것은 사회 통념상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