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58201 0042019061253058201 04 0401001 6.0.12-RELEASE 4 YTN 0

'헝가리 침몰 사고' 남은 실종자 4명...5시부터 객실 추가 수색

글자크기

[앵커]

침몰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마침내 인양됐죠.

하지만 아직 4명의 실종자를 찾았다는 소식은 전해 드리지 못했는데요.

헝가리 현지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홍성욱 기자!

지금 있는 곳이 침몰 유람선이 옮겨진 곳이군요?

[기자]

맞습니다. 침몰된 유람선이 인양돼서 바로 이곳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 지점에서 한 10km 정도 떨어진 곳인데요.

어제 많은 분들이 선박이 인양되는 모습을 YTN 뉴스특보를 통해서 확인하셨을 텐데요.

지금 이곳은 완벽하게 외부인 통제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경찰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고 경찰도 이렇게 입구를 지키고 있습니다.

제가 지금 있는 이곳에서 사고 선박이 한 200m 정도 떨어져 있어서 자세한 모습이 나와 있지는 않은데요.

지금 계속 여기서 대기를 하다 보니 관계자들이 선박 내로 접근하는 모습을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2시쯤 이곳에 선박이 도착을 했습니다.

도착 직후에 헝가리 측 관계자들이 선체에 진입해 추가 수색을 하는 모습도 확인했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후 5시쯤에는 우리 신속대응팀도 선체로 들어가 추가 수색을 벌일 예정입니다.

[앵커]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가 4명이 있는데요. 지금이 바로 추가 수색의 골든타임 아닐까 싶습니다.

추가 수색 작업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배 안에서 모두 4명의 실종자가 어제 발견됐습니다.

그리고 남아 있는 이 가운데는 1명은 헝가리인 선장으로 확인됐고 3명은 한국인으로 확인됐습니다.

남아 있는 실종자는 4명입니다.

추가 수색 당연히 이뤄져야 합니다.

헝가리 시각으로 어젯밤 우리 신속대응팀이 선체 내부에 추가 수색을 시도했는데 헝가리 당국이 허가하지 않아 추가 수색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실종자 수색을 위한 진입이었지만 헝가리 측이 수사 참여로 오해했기 때문입니다.

우리 신속대응팀 실종자 수색 입장을 헝가리 측에 다시 전달을 했고 다행스럽게도 헝가리 측이 이를 받아들여서 조금 뒤 우리 시간으로 오후 5시부터 우리 측 신속대응팀이 실종자 수색을 위한 선체 내부에 추가 진입을 할 예정입니다.

수색 결과에 따라 추가 실종자 발견 여부가 확인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앵커]

선체 내부에 남은 실종자가 있을 가능성은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기자]

선체 내부에 실종자가 있을 가능성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선체 객실 내부에 진흙이 굉장히 많이 쌓여 있는데 그 안에 실종자가 확인될 가능성이 굉장히 큽니다.

이 진흙 더미를 걷어내고 실종자를 찾는 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만약 선체 내부에서 실종자가 발견되지 않으면 실종자는 다뉴브강 하류로 떠내려갔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강 하류 수색은 헬기와 보트, 수색견을 투입해서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발견 소식은 추가로 확인되는 대로 다시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YTN 홍성욱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