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0479 0022019061253060479 03 0301001 6.0.6-RELEASE 2 중앙일보 49138324

100만명 돌파한 5G···그런데 왜 'LTE 우선모드' 쓰는 사람 많나

글자크기
5세대(5G) 이동통신 가입자 수가 상용화 69일 만에 100만명을 넘어섰다. 그러나 5G에서만 누릴 수 있는 킬러 콘텐트가 부족한 점 등 5G 확산을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는 지적이다.

69일 만에 100만명, LTE보다 빨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월 3일 서비스를 시작한 5G의 가입자 수가 지난 10일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12일 밝혔다. 하루 평균 약 1만 8000명씩 가입자가 늘어난 셈이다. 이는 4세대 이동통신 LTE보다 빠른 속도다. 2011년 7월 상용화한 LTE의 가입자 수는 서비스 5개월만인 12월 들어 100만명을 넘어섰다. LTE 전용 스마트폰이 같은 해 9월 출시된 점을 감안해도 100만 돌파에 석달 가까이 걸렸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5G 확산이 지속되려면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옮겨 탈 유인이 늘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최재붕 성균관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초반 확산은 제조사와 이통사가 5G폰에 파격적인 보조금을 쓴 효과가 크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LTE 폰과 가격 차이가 없어서 5G 폰을 구입하는 게 아니라, LTE로는 즐길 수 없는 서비스나 콘텐트 때문에 5G 폰을 사려는 수요가 늘어야 가입자 확산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5G 속도로만 가능한 SNS나 대용량 데이터를 필요로하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콘텐트는 아직 등장하지 않고 있다. 최 교수는 "5G는 LTE보다 최대 스무배 가량 전송속도가 빠르지만 이미 LTE도 현재 수준의 동영상은 속도 불편 없이 쓸 수 있다"며 "5G망을 활용한 킬러 콘텐트가 국내서 개발돼야 최초 상용화도 의미가 있다"고 지적했다.

5G기지국, 아직 LTE의 10분의1
커버리지 확산도 미흡하다.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5G 기지국은 지난 10일 기준 이통3사 모두 합해 6만1246국이 구축됐다. LTE 기지국 수 (83만2380개)의 1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 기지국 수는 최근 한 달 새 3980국이 증가했다. 전국망을 갖추려면 앞으로도 수년이 걸린다는 얘기다. 기지국 증가세가 더디다 보니 소비자들 사이에는 "5G를 이용하다가도 갑작스레 신호가 끊기고 LTE로 전환되는 경우가 많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일부 소비자들은 5G폰을 사고도 ‘LTE 우선 모드’로 고정해 놓고 쓰는 경우가 많다.

중앙일보

서울 시내 한 통신사 매장에서 고객이 5G 가입 상담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달부터 공항, KTX역사 등 실내서도 5G 개통
특히 실내에서 5G를 쓸 수 없는 점도 속히 극복해야 할 문제로 꼽힌다. LTE의 경우 데이터 트래픽의 80%가 실내에서 발생한다. 5G 이용자는 요금을 내고도 반쪽 서비스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달 하순부터 각 이통사들이 주요 공항, KTX 역사, 대형 쇼핑센터, 전시장 등 전국 120여개 인구밀집 건물 내에서 5G 서비스를 개시하고, 하반기에는 350여개 영화관과 체육경기장, 대형마트에서도 5G를 쓸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하철에서도 5G를 쓸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B2B 활용도, 하반기부터는 높아질 것
5G는 스마트팩토리 등 기업간거래(B2B) 시장이 더 크지만, 이 분야에서도 활용도가 낮다. 이통사 관계자는 “스마트팩토리는 각 공장에 최적화되도록 맞춤형으로 개발해야 한다"며 "기업들과 공동으로 진행 중인 프로젝트가 다수 있어서 하반기부터는 B2B 활용도가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