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0841 0112019061253060841 04 0401001 6.0.12-HOTFIX 11 머니투데이 0

'농부냐 정유사냐'…대선 앞둔 트럼프의 딜레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트럼프 핵심 지지층인 농업계와 석유기업 간 이권 다툼…민주당은 빈틈 노리며 농업계 지지 선언]

머니투데이

미국옥수수재배자협회(NCGA) 소속의 케빈 로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년 미국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그의 핵심 지지층인 석유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한 정책이 다른 핵심 지지층인 농부들을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그의 경쟁자인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농부들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선택을 해야 하는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미국옥수수재배자협회(NCGA) 소속의 케빈 로스는 이날 아이오와주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환경보호국(EPA)이 몇몇 정유기업에게 에탄올 사용 의무를 면제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에탄올과 바이오디젤 업계는 큰 고통을 받고 있으며, 농업 경제가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의 말을 들어달라고 (대통령에게) 재차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옥수수 등의 곡물을 이용해 만들어지는 바이오연료는 미국 농가의 핵심 사업 중 하나다.

미국은 국내 정유기업들이 생산량의 일부를 에탄올·바이오디젤 등의 바이오연료와 섞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농가를 지원하고 친환경 연료 사업을 육성하겠다는 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후 에탄올을 섞은 석유(E15)를 연간 내내 판매할 수 있도록 허가하면서 농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재정난에 빠진 소규모 정유기업에 한해 바이오연료 의무 조항을 면제하기도 한다. 2017년에는 총 35개의 기업이 면제를 받았으며, 38개의 기업이 추가 면제를 기다리고 있다. 상당수의 기업들이 면제되면서 농가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정유기업과 농가들의 이권다툼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농업계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블룸버그는 "농업계가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쓴 소리를 낸 것은 이례적"이라면서 "트럼프의 지지층인 석유 기업과 농부들이 서로 다른 진영에 서게 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방문한 아이오와주는 미국 민심의 바로미터로 여겨지는 곳이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아이오와에서 두 차례나 공화당 후보에 승리했으며 지난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긴 대표적인 경합주다. 미국의 농업지대인 '팜벨트' 중 하나로 대두·돼지 등을 주로 생산해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 정책에 의해 가장 큰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이에 바이든 전 부통령도 이날 아이오와에서 연설하며 내년 대선 캠페인의 첫 행보를 시작했다.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대선 후보도 아이오와 민심을 잡는 것을 최우선 사항으로 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맞서 아이오와주를 찾았지만 농부들의 불만을 듣게 됐다. 그럼에도 그는 이날 아이오와의 한 신재생에너지 시설에서 예정된 연설에서 에탄올 면제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반면 바이든 전 부통령과 워런 후보는 바이오연료 생산을 더욱 장려하겠다며 농가 지지를 선언했다. CNBC에 따르면 최근 여론조사서 바이든 전 대통령은 53%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40%인 트럼프 대통령을 크게 앞서고 있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