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3210 0112019061253063210 04 0401001 6.0.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WSJ "돈 필요했던 김정남,한국 국정원과도 접촉"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WSJ, 전날 '김정남 CIA 요원 보도' 이어 … "2011년 암살미수 이후 김정은에 목숨 호소"]

머니투데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생전 모습. /사진=뉴스1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미국 중앙정보국(CIA)뿐만 아니라 한국 국가정보원과도 접촉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이 한국, 중국, 일본 등 여러 국가의 정보당국과 접촉해왔으며, 이는 안전을 보장받거나 돈을 벌기 위해서였다고 전했다.

앞서 전날 WSJ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이 CIA 정보원이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정남의 CIA 요원설은 일본 아사히 신문 보도와 애나 파이필드 워싱턴포스트(WP) 기자의 저서 '마지막 계승자'(The Great Successor)를 통해서도 전해졌다.

김정남은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베트남,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2명으로부터 얼굴에 신경작용제 VX 공격을 받아 살해됐다. 북한은 김정남의 죽음 연루설을 부인해왔다.

WSJ은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인용해 마카오에서 주로 거주하던 김정남이 2011년 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권력을 잡은 이후 암살을 당할 뻔 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천 전 수석에 따르면 암살미수 사건 이후 김정남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살려달라고 호소했으며, 중국은 북한에 자국 영토에서 김정남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그러나 김정남이 정보 당국에 제공한 정보가 얼마나 정확하고 유용했는지는 불명확하다. 전·현직 정부 관계자는 2013년 고모부인 장성택이 처형되며 북한 고위층과 유일한 연결고리가 끊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성택과의 연결고리 또한 사업적 문제나 중국과 중개사업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권영해 전 국가안전기획부(국정원의 전신) 부장은 WSJ과의 인터뷰에서 "장성택은 김정남이 석탄 등을 거래하고 컴퓨터 등을 중국에서 북한으로 수출하도록 도와줬다"며, 김정남의 사업은 북한 정권의 돈벌이 사업과는 거리가 멀었다고 설명했다.

천 전 수석은 "김정남은 북한에서 따돌림(outcast)을 당했다"며 정권의 일을 꿰뚫어볼 통찰력을 가질 법한 인물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김정남이 타국에 정보를 제공한 이유는 금전적 이익 때문이었다. 김정남의 측근들에 따르면 그는 중국 베이징에 연인을 포함해 또다른 가정을 이루고 있었으며, 디자이너 라벨 상품과 고급 와인 등 사치품을 좋아했고 여행과 도박을 즐겼다. 마카오에 거주하는 김정남의 친구 이동섭씨는 "그는 주기적으로 인근 카지노에서 테이블을 잡고 놀았다"고 말했다.

권 전 안기부장에 따르면 김정일과 그의 애인 북한 배우는 아버지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으로부터 일부 금전적 지원을 받았으나 2011년 김 전 위원장 사망 이후 이는 끊겼다. 천 전 수석은 "암살미수 사건 이후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편지에서 김정남은 돈도 요구했다"고 언급했다.

김정남은 일본 언론과의 몇차례 단독 인터뷰를 통해서도 돈을 벌었다. "위험한 전략이었지만, 김정남은 지켜야 할 정치적 야망은 없어 보였다"고 WSJ은 설명했다. 천 전 수석은 "그는 그저 인생을 즐기기 위해 돈을 벌려고 애썼다"고 덧붙였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