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7770 0962019061253067770 06 0602001 6.0.1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김태호PD·유재석, 新프로젝트 오늘(12일) 기습 공개 "가볍게 만들었다"[SS이슈]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김태호 PD와 유재석이 새롭게 손을 잡고 돌아왔다.

12일 오후 김태호 PD와 제작팀은 ‘놀면 뭐하니?’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은 ‘발 없는 카메라가 천리간다(릴레이 카메라)’는 제목의 시리즈로 5개의 영상들이다.

김태호 PD는 이와 함께 자신의 SNS에 “평소 쉬는 날 ‘놀면 뭐하냐?’고 말하던 재석이 형에게 약속 없이 카메라를 한 번 맡겨 보았습니다. 한 달을 떠돌던 카메라가 저희에게 돌아왔을 때는 많은 이야기들이 담겨 있었는데요. 저희도 놀면(?) 뭐하나 싶어 가볍게 만들어봤습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태호 PD는 카메라 한 대를 들고 유재석을 찾아 나섰다. 김태호 PD는 당황해 하는 유재석에게 “예전에 형이 ‘ 놀면 뭐하니’라 해서 가지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재석은 당황해하며 “내가 노느게 아니야 호태야. 근데 뭘 하겠나고”라 말했다. 김태호 PD는 “저희도 계획한 것이 없다. 이 카메라를 들고, 일상을 담는 브이로그도 괜찮다. 상황이 너무 재밌지 않나”고 말했다.

이어 김태호 PD는 유재석을 두고 홀연히 사라졌다. 막막해한 유재석은 조세호에게 전화를 해 “놀아줘”라고 하소연을 해 그를 불렀다. 조세호는 ‘김태호 PD’라는 이름에 화색을 밝히며 좋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게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는 태항호, 유병재, 유노윤호 등을 거쳐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드디어 MBC ‘무한도전’ 시즌 종영 후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던 김태호 PD의 첫 행보, 그리고 유재석과의 새 프로젝트가 베일을 벗었다. 김태호 PD는 결국 방송이 아닌 유튜브를 자신의 채널로 택했고, 큰 포맷이 아닌 최근 유튜브 안에서 많은 인기를 얻는 소소한 일상이 담긴 브이로그 형태의 예능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됐다.

앞으로 김태호 PD가 선보일 프로젝트 중 ‘놀면 뭐하니?’는 일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호 PD, 그리고 유재석이 유튜브에서 만나 펼칠 소소한 카메라 이야기에 벌써부터 많은 이들이 반가움을 표하고 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