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7835 0242019061253067835 01 0102001 6.0.12-RELEASE 24 이데일리 0 popular

[일문일답]文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김정은 만나야…김정은 선택에 달렸다"

글자크기

文대통령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뒤 대담

文대통령 "김정은 친서 전달 사실, 내용 알았다"

文대통령 "김정은-트럼프에 조속한 만남 촉구"

이데일리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슬로 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연설 마치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트럼프 대통령의 6월말 방한 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오슬로대학에서 진행된 오슬로포럼에서 기조연설 뒤 로라 비커 BBC서울특파원의 사회로 진행된 이네 에릭슨 써라이데 노르웨이 외교부 장관과의 대담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음은 대담에서 문 대통령, 써라이데 장관과의 일문일답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친서 전달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그 내용에 대해서도 알고 있었는지 궁금하다.

△남북 사이에 그리고 또 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에도 양 정상들간의 친서들은 교환이 되고 있다. 그런 친서들이 교환될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또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 저는 이번 친서에 대해서 사전부터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고, 또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으로부터 통보받았고,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받았다.

-향후 수주내로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추가로 만날 가능성이 있나. 그리고 이런 추가 회동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 이뤄질 가능성이 있나.

△저는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 결국 우리가 만날지 여부, 또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말씀하신 대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되어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 역시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 그렇게 말씀드릴 수 있겠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하노이에서 개최된 이래, 미국과 북한은 서로 먼저 상대방이 움직여야 한다고 이야기를 해오고 있다.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현재의 교착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한가지 조언을 한다면 뭐가 되겠나.

△우선 북미간 제2차 하노이 정상회담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채 끝났고, 그 이후에 제3차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겉으로 볼때는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아까 처음에 질문하셨듯이, 그런 공식 그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동안에도 서로간의 따뜻한 친서들은 서로 교환을 하고 있고, 그 친서에서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어떤 대화의 의지, 이런 것들 표명되고 있기 때문에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말씀을 드리고 싶다. 우선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비록 대화의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 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게 된다면, 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

-써라이데 장관에 질문드린다. 그간 노르웨이는 전세계적으로 여러가지 평화 프로세스에 기여를 해왔다. 이제껏 세계 분쟁을 중재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한반도에서 노르웨이가 어떤 역할 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께서 한반도 상황의 진전을 위해 놀라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노르웨이 경험에 따르면 모든 분쟁은 고유 특성이 있다. 한반도 상황은 복잡하고 역사적인 연원이 있다. 이제껏 여러 분쟁을 중재한 경험에 따르면 분쟁은 한편으론 번영·개발·안정 등으로 상징되는 일들로 이어지는 고리가 되기도 한다.

제가 또 간단하게 말씀을 드리겠다. 첫번째로는 당사자들이 그 분쟁과 분쟁의 결과에 대해 주인의식을 가져야 한다. 양측이 이에 대해서 서로 분명하게 원해야 하고 또 그것을 외부에서 강제할 수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 또한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처럼 신뢰 구축을 위해, 장기간의 시간이 필요하다. 이것이 매주 중요한 요소다. 신뢰구축이 없으면 성과를 거두기 매우 어렵다. 또 장기적인 관점에서 충분한 시간을 두고 인내심을 갖고 접근해야 한다. 분명한 성과를 담보하기 위한 준비과정, 일련의 프로세스가 필요하다. 한가지 또 노르웨이는 정권이 교체되는 중에도, 다음 정부가 이전 정부의 그러한 정책들을 계승해왔다. 이것이 저희가 가진 장점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정치적인 리스크를 감수할 준비가 되어있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린다. 언제든 실패가 발생할 수 있지만 늘 새로운 일에 도전해야 하고 대통령이 위험을 감수하고 옳은 일을 하고있는 데에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

△써라이데 장관의 말씀에 감사드린다. 노르웨이뿐 아니라 핀란드, 스웨덴 북유럽 3국은 남북미 간의 대화에 많은 도움을 주었다. 남북미 간 대화가 열리지 않고 있는 동안에도 북유럽 3국은 계속해서 남북미 간의 1.5트랙 대화 또는 투트랙 대화의 장을 마련해서, 남북미간의 이해와 신뢰가 깊어질 수 있도록 그렇게 도움을 주었다. 지금 남북미 간의 대화도 그런 북유럽 국가들의 꾸준한 지지와 성원 덕분에 이뤄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씀드린다. 그동안 우리 노르웨이를 비롯한 북유럽 국가들이 보여준 그 지원에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