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8612 0012019061253068612 03 0304001 6.0.12-RELEASE 1 경향신문 51498352 popular

아시아나 ‘정시율’ 개선 정비 등 안전강화 효과

글자크기
지난해 장시간 출발지연으로 논란이 됐던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안전강화 노력으로 정시성을 개선했다고 1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제선 평균 정시율은 94.8%로 지난해 평균(92.4%)보다 2.4%포인트 늘었다. 같은 기간 국내선 정시율은 90.2%로 지난해 평균(85.3%)보다 약 5%포인트 높아졌다. 정비 때문에 3시간 넘게 출발이 장시간 지연된 비중은 이 기간 0.09%로, 지난해(0.23%)에 비해 절반 이하로 줄었다.

국토교통부는 이·착륙 계획 시간보다 국내선은 30분, 국제선은 1시간 늦으면 정시에 출발·도착하지 못한 것으로 계산한다.

아시아나는 이 같은 ‘정시율’ 개선이 예방적 정비와 점검활동을 강화하고 결함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처하는 등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운항 예비기를 운용해 비정상 상황 발생 시 이를 선제적으로 투입해 장시간 지연을 방지하고, 예비엔진 및 항공부품을 확대 구비해 신속한 정비작업이 가능하도록 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는 올해 초 정비 분야 투자금을 지난해(7361억원)보다 21% 늘린 8922억원을 책정하며 안전 투자를 늘렸다.

최민영 기자 min@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