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9845 0032019061253069845 01 0107001 6.0.6-RELEASE 3 연합뉴스 0

'인양' 유람선 선실 韓 직접수색 지연…헝 "법리검토 먼저"(종합2보)

글자크기

선박 인양에도 여전히 4명 실종…헝, 인양 선체 앞서 韓 제동

연합뉴스

허블레아니호 앞에서 통화하는 우리 대응팀 관계자
(부다페스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2일(현지시간) 전날 인양된 허블레아니호가 정밀 수색 및 조사를 위해 정박하고 있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체펠섬 코파시갓 선착장 c1 도크에서 우리 정부 신속대응팀 관계자가 헝가리 측 관계자들을 기다리며 허블레아니호 앞에서 통화를 하고 있다. 2019.6.12 superdoo82@yna.co.kr



(서울·부다페스트=연합뉴스) 이정진 정래원 기자 하채림 특파원 =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사고로 침몰한 지 13일 만에 건져올린 유람선 선실에 대한 한국 측의 직접 수색이 늦어지고 있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의 현장 지휘관인 송순근 주(駐)헝가리 한국대사관 국방무관은 12일(현지시간) 오후 헝가리 내무부에서 열린 양국 공동 기자회견에서 "헝가리 정부가 우리 대원의 선체 진입에 대한 법리 검토를 한 후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을 때 우리 대원이 투입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외교부는 정부대응팀이 인양한 유람선 내로 들어가 실종자를 수색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외교부에 따르면 헝가리 당국은 전날 인양한 침몰 선박을 체펠섬으로 옮긴 뒤 경찰 수사단계로 진입했다.

외교부는 당초 한국 대원 투입을 수사 참여로 여겨 반대한 헝가리 당국을 설득했고, 공동수색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오전 헝가리 정부는 '허블레아니호(號)'가 보관된 체펠섬에 도착한 한국 대원들의 선체 진입을 차단하고, 수색견을 동원해 독자적으로 정밀 수색을 진행했다.

연합뉴스

허블레아니호 인양 관련 한국-헝가리 합동 브리핑
(부다페스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2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내무부 브리핑룸에서 송순근 주 헝가리 한국대사관 국방무관과 야노쉬 허이두 헝가리 대테러청장이 허블레아니호 인양 관련 양국 합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6.12 superdoo82@yna.co.kr



송 무관은 "'가해 선박'인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號) 선장 측이 선체보존을 놓고 문제 제기를 할 가능성을 헝가리 정부가 제기했다"고 전했다.

'피해자' 쪽에 해당하는 한국 정부의 현장 수색이 선체의 증거능력을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다.

앞서 양국은 인양된 선체의 정밀 검색에서 추가로 실종자가 발견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인양 당시 선실 안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기 때문이다.

송 무관은 "어제 인양 당시에는 강물과 토사가 선체 안에 많이 남아 있었으며, 전류가 흘러 위험하다는 판단에 따라 내부를 꼼꼼히 살피지 못했다"면서 "물이 빠진 선체 내부에 실종자가 있는지 철저히 수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진흙 범벅이 된 대원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이 시작된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인양현장에서 대원들이 선미 쪽 객실 수색을 마친 뒤 선수쪽으로 향하고 있다. 2019.6.11 superdoo82@yna.co.kr



남은 실종자 4명을 찾는 양국의 노력은 수상과 공중에서 계속된다.

이날 정부 대응팀은 선체 침몰 지점 주변을 소나(음파)장비로 수색할 계획이다.

아울러 루마니아,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등 인접 국가에도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할 방침이다.

전날 허블레아니호가 인양되면서 추가로 한국인 실종자 3명의 시신이 발견됐지만, 여전히 4명은 실종 상태다.

지난달 29일 크루즈선에 들이받인 후 침몰한 유람선에는 관광객 등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이 타고 있었다.

한국인 관광객 중 7명이 사고 직후 구조되고 현재까지 2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과 헝가리 양국은 선박 인양 뒤에도 수상 수색 등 공조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바지선으로 옮겨지는 허블레아니호
(부다페스트 AP=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11일(현지시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우고 가다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해 이동용 바지선 위에 내려놓고 있다. ymarshal@yna.co.kr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