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350 1082019061353070350 06 0602001 6.0.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라스' 은지원·규현·강승윤·이진호, '만나면 좋은 친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은지원과 규현, 강승윤, 이진호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은지원, 규현, 강승윤,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은지원은 "10년 만에 솔로 정규 앨범이 나왔다. 음악적 갈증은 없었다. 젝스키스도 했기 때문"이라며 "솔로 앨범 할 때 생각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은지원은 그 고민에 대해 "요즘 힙합 하는 친구도 많고 추세를 따를 수 있을까 생각도 했다"며 "위너 민호가 많이 도와줬다. 타이틀곡도 써서 줬다"고 설명했다.

규현도 오랜만에 인사를 전했다. 규현은 ' 라디오스타'를 떠나기로 한 것에 대해 "'라디오스타' 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것 같다. 독한 이야기도 하고 게스트를 약 올려야 하는 자리다 보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디오스타'를 떠나기로 결심하고 멤버들에게 전한 뒤, 멤버별 반응도 전했다. 규현은 "김구라 형은 '너 관둬도 할 사람 있고 결국에 나중에 돌아올 수 있다'고 하더라. 윤종신 형은 '어~ 나도 관둘 거야'라고 했다. 김국진 형은 '규현아 넌 어디 가든지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다"고 말했다.

강승윤은 앞서 위너 멤버들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것을 언급했다. 그는 "멤버들이 '라스'에 출연한 뒤 한숨만 쉬어서 안타까웠다. 나는 모니터했을 때 재밌었는데"라며 "자신들이 생각한 목표치가 있었는데 그걸 못해서 아쉬워하는 것 같았다. 그런데 이승훈은 준비한 거 다 했다"고 말했다.

규현은 이 말을 듣고 "'라스'는 아무 생각 없이 나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구라는 "은지원처럼 생각 없이 예능 해야 한다"고 했고, 이에 은지원은 "언제 생각하며 예능 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승윤은 또 예능 톤이 은지원보다 규현과 잘 맞는다고 했다. 강승윤은 "두 분이 비슷하면서 다르다. 톤이 다르다"며 "지원이 형은 짜증 났다는 듯이 툭툭 뱉지 않나. 규현이 형은 나긋나긋하면서 사람 놀려먹는다. 난 이런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강승윤은 과거 예능 프로그램 출연 당시 은지원과 함께했던 때를 언급하기도 했다. 강승윤은 "'꽃놀이패' 하면서 게스트로 나갔다. 형이 말을 너무 안 하더라. 내가 뭐라도 좀 더 나가라고 일부러 조금 더 비켜준 거였더라"며 "신인들이 끼어들어서 말하기가 쉽지 않다. 그런데 정말 틈을 주더라"고 설명했다.

이진호는 모임 만들기 취미가 있다고 했다. 이진호는 "십중팔구라는 모임이 있다. 정원 10명 중 8~9명은 참석하자고 해서 만든 거다. 조세호, 남창희, 저, 이용진, 양세형, 양세찬, 딘딘이 있다. 슬리피도 있고. 딘딘만 매일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이어 "또 배드민턴 모임이 있다. 이진호, 양세형, 양세찬, 조세호, 남창희, 이용진이다. 낚시모임은 이진호와 양세형, 양세찬이다. 저는 다 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혼자 여행에 빠졌다. 일 없는 날 대충 씻고 차에 탄다. 목적지를 안 정하고 그냥 간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이날 강승윤은 '밀리언즈' 탄생 배경은 물론 헤어피스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