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417 0512019061353070417 05 0506001 6.0.6-RELEASE 51 뉴스1 52673196

[U-20 월드컵] 역사 쓴 정정용호, 결승 장소 우치 입성…체력회복 집중

글자크기

16일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최후의 한판

뉴스1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1:0으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U-20 대표팀이 모여 환호하고 있다. . 2019.6.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치(폴란드)=뉴스1) 임성일 기자 =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쓴 정정용호가 최고의 지점을 향한 마지막 도전을 시작한다.

'2019 FIFA 폴란드 U-20 월드컵'에 출전하고 있는 U-20 축구대표팀이 결승전이 펼쳐질 도시 우치에 입성했다.

정정용호는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대회 4강에서 1-0으로 승리, 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로써 대표팀은 1983년 세계청소년 선수권에 출전했던 박종환 사단과 2002 월드컵에 나선 히딩크호의 4강을 넘어 최초의 결승 진출이라는 새 이정표를 세웠다.

남미 챔피언 자격으로 이 대회에 나선 에콰도르를 상대로 맞춤형 수비전술을 꺼내들어 흐름을 잡았던 대표팀은 전반 39분 이강인의 패스에 이은 최준의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후반 27분 에이스 이강인을 빼는 결단과 함께 리드를 지키는 것에 초점을 맞췄고, 추가시간 4분이 다 지나도록 1-0 스코어를 유지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다. 경기 후 에콰도르의 셀리코 감독은 "한국의 수비가 너무 강해 뚫기 힘들었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짜릿한 승리와 함께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결승 진출에 성공한 정정용호는 이제 보다 높은 곳을 향한 마지막 도전을 남겨두고 있다. 분위기는 좋다. 에콰도르전 종료 직전 슈퍼세이브로 승리를 지켜낸 골키퍼 이광연은 "다른 사람들은 믿지 않았겠으나 우리들은 충분히 결승에 오를 수 있다고 믿었다. 모든 것을 쏟아내 반드시 트로피를 들어 올릴 것"이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한국의 마지막 상대는 준결승에서 이탈리아를 제압한 우크라이나. 대망에 결승전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만약 우크라이나까지 잡아낸다면 여자 U-17 대표팀이 2010년 U-17 여자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에 이어 두 번째로 FIFA 주관 대회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역사적인 순간을 만들게 된다.

동시에 아시아 기록도 경신하게 된다. 지금껏 U-20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가 거둔 최고 성적은 준우승이다. 카타르(1981년)와 일본(1999년)이 결승 무대까지 올랐으나 정상에 서진 못했다. 그 미지의 땅을 밟기 위해 정정용호가 나선다. 정 감독은 "아시아의 자존심을 걸고 싸워보겠다"는 야망을 드러낸 바 있다.

최우선 과제는 떨어진 체력을 끌어올리는 것이다. 에이스 이강인은 3/4위전보다는 일정이 늦춰져 그래도 회복에 여유가 생긴 것 아니냐는 질문에 "꼭 그렇진 않은 것 같다"는 웃음으로 많이 힘든 상태라는 것을 에둘러 설명했다. 하지만 "체력적인 면은 피지컬 코치 선생님이 알아서 해주신다. 우리는 믿고 따르면 된다"며 강한 믿음을 전했다.

현지시간으로 13일 오전 11시30분 버스로 루블린을 출발한 대표팀은 오후 5시가 조금 지나 우치의 호텔에 도착했다. 전날 에콰도르전 경기 그리고 이날 이동에 따른 피로를 감안해 대표팀은 첫날 일체의 활동 없이 휴식에 집중할 계획이며 이튿날부터 회복 훈련을 통해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을 준비한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