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7981 0032019061753147981 03 03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1491830 popular

"화웨이, 美제재로 올 스마트폰 해외판매 40∼60% 감소 예상"

글자크기
연합뉴스

화웨이 매장에서 스마트폰 사용하는 남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미국 정부의 제재로 위기를 맞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수출이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해 해외 시장 스마트폰 출하량이 40∼60%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화웨이 판매·마케팅 매니저들은 내부적으로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4천만∼6천만 대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화웨이가 내놓은 스마트폰 2억600만대 가운데 해외 영업 비중이 약 절반을 차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같은 감소는 40∼60%에 이르는 규모다.

화웨이는 내부 실적 전망치를 낮추고 해외 시장을 겨냥한 최신 스마트폰 모델 아너20 출시 취소를 고려하는 등 위기 대응에 나서고 있다.

화웨이 임원들은 오는 21일부터 유럽 일부 지역에서 판매가 시작되는 아너20의 판매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할 경우 출하를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달 미국 기업과 거래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포함되면서 미국 기업의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의 애널리스트 톰 강은 제재로 인해 화웨이가 유튜브나 지메일과 같은 구글의 주요 애플리케이션(앱)을 자사 스마트폰에 사용하지 못하고 앱스토어도 다른 방식으로 이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화웨이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을 제치고 삼성전자에 이어 점유율 2위를 달리고 있다.

화웨이는 올해 마케팅 투자와 유통망 확대를 통해 중국 내 출하량을 늘려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50%로 끌어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밍치궈 TF인터내셔널 증권 애널리스트는 트럼프 제재 이후 화웨이가 선제적인 판매 전략을 펼친 덕에 중국 시장 점유율이 이전 예상치 30∼35%보다 높은 45%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chi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