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3645 0372019061753163645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용왕님 보우하사' 안내상, 의식 되찾았지만 눈 멀어 "아무것도 안 보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헤럴드POP=편예은 기자]안내상, 눈 멀게 됐다.

17일 방송된 MBC '용왕님 보우하사'(연출 최은경, 극본 최연걸)에서는 의식 되찾은 심학규(안내상)이 눈이 안 보이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분노한 마풍도(재희)는 서필두(박정학)을 죽이기 위해 공사장 건물 옥상으로 끌고 올라갔다. 하지만 이를 본 백시준(김형민)은 "이런다고 뭐가 달라지는데 좀 더 이성적으로 판단할 수 없어?"라며 막아섰다.

이 틈을 타 서필두는 도망 갔고, 마풍도는 "내 앞을 막는 건 이번 한번만으로 족해. 다시 내 앞에 나서면 그 땐 너도 죽는거야"라고 했다.

한편 라이언(민찬기)은 마풍도에게 "이번 원료개발원 화재 방화가 아니라 주보그룹의 안전관리 소홀로 발표 됐다"는 보고했다. 위기에 몰린 마풍도는 "사태 수습 제대로 해야지"라며 경찰 조사에 응했다.

서필두는 백시준을 만나 "아까 일은 고맙다"며 "자넨 나와 닮은 점이 많다"고 했다. 또 "수양 아들을 둔 것 같아"라며 "내가 자네를 너무 믿는 건가"라고 했다. 자신을 무한 신뢰하는 서필두를 백시준은 묘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심청이(이소연)는 화재 사고로 의식 불명인 심학규를 내내 병 간호했다. 병실을 찾아온 마풍도에게 심청이는 "친 아빠 찾는 일 그만 둘까봐. 아빠 이렇게 되니까 뭐가 맞는 건지 모르겠어"라고 했다.

이에 마풍도는 "그렇게 쉽게 포기할 일 아니잖아"라고 했고, 그 때 심학규가 의식을 찾았다. 이후 심청이는 "지옥에 있다가 천국으로 올라온 기분이야"라며 안심했다.

추진 중이던 고려 프로젝트는 씨앗 수급 문제와 투자 철회로 위기에 처했고, 마풍도는 심청이에게 내색하지 않고 고군분투했다.

한편 깨어난 심학규는 "무슨 병원이 이렇게 깜깜해? 아무것도 안 보여"라며 이내 흥분해 "불 좀 켜봐"라고 소리쳤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