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162 0782019061753164162 02 0212001 6.0.13-RELEASE 78 이투데이 0 popular

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 방문…中최고 지도자로는 14년 만

글자크기
이투데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 최고 지도자로는 14년 만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의 후자오밍 대변인은 17일 중국 공산당 총서기인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의 요청으로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을 비롯한 북한 관영매체와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도 이날 오후 8시께 시진핑 주석의 북한 방문 소식을 보도했다.

후 대변인과 방송 매체 모두 시진핑 주석의 국빈 방문 사실만 알리고 방북 시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공산당 및 국가 최고지도자가 방북한 것은 14년 만에 처음이다.

시 주석은 부주석을 지내던 2008년 6월 평양을 방문해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을 만난 적이 있지만, 김 위원장 집권 후에는 북한을 방문한 적은 없다.

이번 방북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함과 동시에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김정은 위원장이 무려 4차례나 일방적으로 방중해 시 주석을 찾은 것에 대한 답례 차원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이번 방북 기간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중 관계 강화 및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최근 미·중 무역 전쟁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시 주석이 이달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북한 카드’를 꺼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로인해 중국의 남북한 상호 방문 전통에 따라 이번에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면, G20 전후로 시 주석이 한국을 찾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중련부와 중국 외교부 관계자는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은 양국 관계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투데이/오예린 기자( yerin2837@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