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647 0032019061753164647 03 0304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원자력 기업 퇴직자 기술 해외 유출 의혹…정부 "조사 중"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원자력계 한 인사가 외국에 원자력 핵심 기술을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정부가 조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원자력 관련 정부 부처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최근 원자력안전 옴부즈맨 제도를 통해 원자력 관련 기업의 퇴직자가 한국형 원자로의 핵심 기술을 외국에 유출했다는 내용의 제보를 받았다.

이에 원안위는 국가정보원 등과 함께 제보 내용의 진위를 파악하는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제보 내용이 사실임이 확인되면 실제 조사가 진행된다.

어떤 기술이 어느 국가의 어느 기관에 유출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관계 기관과 합동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만 밝혔다.

원자력안전 옴부즈맨은 원자력산업계 비리의 내·외부 제보 채널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2013년 발생한 원전 부품 시험성적 위조 사건을 계기로 시행됐으며 6년간 총 115건의 제보가 접수됐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