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5916 0252019061853165916 02 02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popular

"시신 훼손하고 온 아내… 그날 저녁 함께 노래방 갔다"

글자크기

고유정의 현재 남편, 본지와 인터뷰

조선일보

전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의 현 남편 A씨가 17일 제주시 용담동의 한 사무실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A씨는 “(고유정에 대해 뒤늦게 알게 됐을 때) 소름이 돋았다”고 말했다. /오재용 기자

전(前)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은 시신을 훼손해 버린 당일 밤 현재 남편과 식사하고 노래방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고유정의 현 남편 A(37)씨는 17일 본지 인터뷰에서 "지난달 31일 고유정과 저녁 식사를 하고 노래방에서 노래 부르고, 간식을 먹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며 "고유정은 정말 태연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은 고유정이 경기도 김포에 있는 가족 집에서 살해한 전 남편의 시신을 훼손하고 청주로 돌아온 날이었다.

―전 남편 사건 이후 고유정과 언제 만났나. 평소와 다른 점은 없었나.

"고유정이 아이 면접 교섭권 일로 전 남편과 만난 지난달 25일부터 27일까지 연락이 안 됐다. (살해 후 5일이 지난) 지난달 30일 자정쯤 고유정에게 문자가 왔다. 전 남편에게 성폭행당할 뻔했다는 내용이었다."

―고유정이 집에 돌아온 뒤에는 어땠나.

"지난달 31일 청주 집으로 돌아왔는데 성폭행하려는 전 남편을 방어하다 손을 다쳤다고 했다. 오후에 병원에 데려가서 치료를 받게 해주고 외식했다. 고유정은 그날도 지인과 너무나 밝게 통화했고 노래방에도 같이 갔다. 다음 날 제주 경찰이 집으로 찾아와 고유정을 긴급 체포했다. 모든 게 다 거짓말이라는 걸 그때 알았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고유정은 지난달 29일 경기도 김포 소재 가족 명의 아파트로 가서 31일 오전 3시까지 전 남편 시신 일부를 훼손한 뒤 종량제 봉투에 담아 쓰레기 분리 수거장에 버렸다.

―전 남편 사건 전에는 이상 행동을 못 느꼈나.

"사건 사흘 전인 지난달 22일 제주에서 고유정을 만났다. 당시에도 평소처럼 친구들과 어울려 식사했다. 이상한 점을 전혀 찾을 수 없었다. 사건 후 생각해보니 그날은 고유정이 마트에서 흉기와 세제를 구입한 날이었다. 아무런 일도 없다는 듯이 나를 만나 저녁을 먹었다는 것을 알았을 때 소름이 돋았다."

―고유정이 전 남편을 폭행했다는데.

"나에게는 폭언이나 폭행을 하지 않았고 잘 따라줬다. 하지만 고집이 센 편이었고, 다투기라도 하면 '죽겠다' '사라져버리겠다' '내가 알아서 할게'라는 말을 자주 했다."

―고유정을 지난 3월 숨진 아들 살해범으로 고소했다. 증거가 있나.

"아이가 숨진 당일 오전 고유정은 외출 준비를 마친 상태였다. 깨어나 방을 오갔을 텐데, 현장을 못 봤을지 의심스럽다. 아이가 죽은 다음 날 고유정은 집 앞에 주차해둔 차 안에서 태연하게 잠자고 있었다. 아이 장례식을 마치고 제주에서 돌아와 보니 아이 피가 묻은 전기요가 버려져 있고, 집 안이 말끔하게 치워져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 상황이 펜션과 김포 집 등 전 남편 살해·유기 현장을 말끔하게 치운 상황과 아주 유사했다."

A씨의 아들이자 고유정의 의붓아들은 제주도의 친할머니 집에서 지내다 지난 2월 28일 청주의 A씨 집으로 온 이틀 후에 숨진 채 발견됐다.

―아이 사망 사건을 맡은 경찰 수사를 부실 수사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고유정의 행동에 의심스러운 점이 많은데 나에 대해서만 수사하고 있다. 경찰이 심폐 소생술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지만, 내가 직접 심폐 소생술을 했고 그 사실은 당시 출동했던 소방 당국의 구급 일지에도 나와 있다. 경찰이 당시 숨진 아이 입 주변에 혈흔이 소량 있었다고 했지만 그것도 사실이 아니다. 아이가 잘 때 밑에 깔아놓은 전기요에 얼굴 크기보다 넓게 피가 흘러 있었고, 침대 매트리스까지 스며들 정도로 피의 양이 많았다."

―아이의 부검 결과 공개를 요구하고 있는데.

"경찰이 밝힌 1차 부검 결과에서 아이 등에 가로로 눌린 자국이 있었다. 경찰은 그것을 근거로 내 다리가 아이 등에 올려져 질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차 부검에서 압착(눌러 짜냄)이라는 결과가 나왔는데도 다른 요인에 대해 전혀 수사하지 않고 있다."

[제주=오재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