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6494 1022019061853166494 05 0506001 6.0.15-RELEASE 102 인터풋볼 0

[여자 WC 리뷰] '여민지 골' 한국, 노르웨이에 1-2 석패...3전패 탈락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윤덕여호가 노르웨이에도 패하면서 3전 전패로 월드컵을 아쉽게 마무리하게 됐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랭스의 오퀴스트 드로네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경기에서 노르웨이에 1-2로 패했다. 프랑스, 나이지리아에 연이어 패했던 한국은 3전 전패로 아쉽게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이날 한국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여민지가 출전했고 2선에 문미라, 지소연, 강채림, 이금민이 배치됐다. 수비형 미드필더에 조소현이 나섰고 이은미, 신담영, 김도연, 장슬기 포백이 수비라인을 책임졌다. 골문은 김민정이 지켰다.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했던 한국은 초반 실점으로 어렵게 출발했다. 전반 4분 페널티킥을 내줬고 그라함이 마무리하며 리드를 내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공격을 주도한 한국은 지소연과 문미라의 슈팅으로 동점골을 노렸다. 전반 34분에는 지소연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전반 42분 여민지의 슈팅은 옆그물로 들어갔다. 이에 0-1로 뒤진 상황에서 후반을 맞았다.

한국은 후반에도 초반 실점을 면치 못했다. 이번에도 페널티킥이었다. 노르웨이의 헬로프센이 후반 5분 페널티킥으로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한국은 후반 27분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지소연이 올려준 크로스를 이금민이 헤더로 방향을 돌려놓았지만 골문 위로 넘어갔다.

추격하던 한국은 기어코 골을 만들어냈다. 한국은 후반 32분 이금민의 백힐 패스를 받은 여민지가 노르웨이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이은미, 문미라를 빼고 정영아, 강유미를 투입해 변화를 가져갔다.

여러 차례 기회를 잡았지만 한국의 동점골은 나오지 않았다. 특히 후반 추가시간 나온 여민지의 헤더가 골문 옆으로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한국은 1-2로 패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결과]

대한민국(1): 여민지(후32)

노르웨이(2): 그라함(전4, PK), 헬로프센(후5, PK)

사진=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