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9085 0962019061853169085 06 0602001 6.0.15-RELEASE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수상한 장모' 신다은, 김혜선 악행 알았다 "엄마 너무 무섭다"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수상한 장모' 신다은이 김혜선에 맞섰다.


18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에서는 제니(신다은 분)이 왕수진(김혜선 분)의 악행을 알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니는 자신을 둘러싼 일련의 사건의 배후에 엄마 왕수진이 있었다는 사실, 그리고 안만수(손우혁 분)가 이를 숨겨왔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그는 방으로 돌아와 왕수진과 찍은 사진 등을 모두 부수며 분노를 드러낸 후 길거리를 떠돌았다.


오애리(양정아 분)는 김영만(황명환 분)의 비서로 이경인(고다연 분)을 채용하기로 결정했다. 황명환은 거부감을 드러냈지만 오애리를 이길 수는 없었다.


집으로 돌아온 왕수진은 난장판이 된 제니의 방을 보고 놀라 안만수에게 전화했다. 안만수는 "별 일 없었다"라며 거짓말로 둘러댔다.


제니는 집으로 돌아와 엄마와 대면했다. 그는 방을 난장판으로 만든 것에 대해 "심심해서 그랬다"라며 "항상 엄마 말 잘듣는 착한 딸이었다. 돈 벌어서 엄마를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다. 그런데 나한테 왜 그랬느냐"라고 물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오은석에게 오는 연락 내게 말하지 않고 모두 끊었다는 사실 오은석에게 직접 들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놀란 왕수진은 "오은석을 왜 만나느냐"라고 소리를 친 후 "나는 그런 일을 하지 않았다"라고 발뺌했다. 오히려 딸에게 "몽유병이 도진 것 아니냐"라고 제니를 의심했다. 제니는 이를 믿지 않았다. 소매치기 사건 이야기까지 꺼냈다. 녹취가 담긴 녹음기도 내놨다. 왕수진은 이마저도 부인하며 "오은석 그 자식이 어떻게 널 이렇게 만들었느냐"라며 오은석을 탓했다. 결국 제니는 "엄마가 너무 무섭다"라며 방으로 뛰어들어갔다.


왕수진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오은석을 향한 복수심에 불탔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