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9531 0252019061853169531 01 0101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0 popular

北 매체에 등장한 '기생충'…"한국 사회 빈부격차 실감나게 보여줘"

글자크기
북한의 대외선전매체가 영화 '기생충'을 소개하며 한국 사회의 양극화 문제가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기생충이 1000만 관객 돌파를 가시권에 두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북한 대외선전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한편의 영화가 시사해주는 것은' 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실명으로 언급하며 "남조선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 편의 영화는 사람들에게 자본주의제도야말로 부익부, 빈익빈의 악성종양을 안고 있는 썩고 병든 사회이며 앞날에 대한 희망도 미래도 없는 사회라는 것을 다시금 똑똑히 깨닫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의 오늘'은 '기생충'이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로 송강호를 비롯한 유명배우들이 출연한 것도 있지만, 밑바탕에는 날로 극심해지고 있는 한국 사회의 양극화와 빈부격차의 실상을 실감나게 보여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영화는 반지하에서 가족 성원 모두가 직업이 없이 살아가는 가난한 집과 초호화주택에서 풍청거리며 살아가는 부잣집을 대조시키면서 생계를 위해 아득바득 노력하며 그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고 살아가는 빈곤층과 인간에 대한 초보적인 예의마저 줘버리고 거들먹거리는 부자들의 행태를 해학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남조선에서는 자본주의 사회의 반인민성과 날로 심화되는 극심한 경제위기로 하여 전체 주민의 16.5%가 절대빈곤층으로 전락되었고 부유층과 빈곤층 사이의 소득 격차는 무려 59배로 늘어났으며 부와 가난의 대물림으로 하여 금수저, 흙수저라는 말이 유행되며 사회 양극화와 빈부 차이가 극도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조선의 오늘'은 북한에 대해서는 '누구나 평등하고 고르로운 삶을 누리고 있어 세상 사람들의 부러움과 동경의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종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