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0471 1022019061853170471 05 0506003 6.0.13-RELEASE 102 인터풋볼 0

[코파 리뷰] '신예로 역부족' 일본, 칠레에 0-4 완패...쿠보 풀타임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일본이 남미의 강호 칠레를 상대로 경험 부족을 드러내며 완패를 당했다. 관심을 모은 쿠보 타케후사는 선발 풀타임 활약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일본은 18일 오전 8시(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모룸비에서 2019 코파 아메리카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칠레에 0-4로 대패했다. 일본은 마찬가지로 1차전에서 대패한 에콰도르와 동률을 이루며 최하위로 떨어졌다.

일본에서는 쿠보 선발이 눈에 띄었다. 쿠보와 우에다 아야세가 최전방에 나섰고 나카지마, 나카야마, 시바사키, 마에다를 허리에 배치시켰다. 일본의 포백은 스키오카, 토미야스, 우에다 나오미치, 하라가 책임졌고 골문은 오사코가 지켰다.

칠레는 바르가스, 산체스, 푸엔살리다 스리톱으로 맞섰다. 중원에는 비달, 풀가르, 아랑기스 조합이 나섰고 보세주르, 마리판, 메델, 이슬라로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아리아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일본은 쿠보와 나카지마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전반 8분 나카지마가 과감한 돌파에 이은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칠레는 좌우 측면을 집중 공략하며 일본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34분 산체스가 두 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파상공세를 펼치던 칠레가 결국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풀가르가 헤더로 일본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반전을 노린 일본은 초반 실점으로 추격 동력을 잃었다. 후반 9분 이슬라의 땅볼 크로스를 바르가스가 논스톱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도 완벽한 기회를 잡았지만 추격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후반 11분 시바사키가 완벽한 크로스를 올려줬고 우에다가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골문 밖으로 벗어났다. 후반 19분에는 쿠보가 단독 드리블에 이어 왼발 슈팅으로 기회를 만들었지만 옆그물을 때렸다.

일본은 마에다, 나카지마, 우에다를 빼고 미요시와 아베, 오카자키를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다. 칠레 역시 비달, 푸엔살리다 대신 파블로 에르난데스, 오파소를 넣어 재정비에 나섰다.

변화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은 칠레였다. 칠레는 후반 36분부터 산체스와 바르가스가 2분 동안 2골을 만들어내면서 완승 분위기를 만들었다. 일본은 결국 0-4로 패하면서 아쉬운 1차전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결과]

일본(0): -

칠레(4): 풀가르(전40), 바르가스(후9, 후38), 산체스(후36)

사진= 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