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0578 0242019061853170578 06 0603001 6.0.15-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임시완 군 후배' 자처 네티즌 "모범적이고 착한 선임"

글자크기
이데일리

배우 임시완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배우 임시완의 군복무 시절 후임이라고 자처한 한 네티즌이 ‘임시완은 모범적이고 착한 선임’이라며 특혜 논란에 반박했다.

이 네티즌은 17일 오후 자신의 SNS에 ‘잘 알지도 못하면서 심하게 댓글 남기는 사람들과 기자들이 진짜 너무 꼴보기 싫어서 글 하나 남긴다’며 자신을 ‘임시완과 대략 8달 정도 같이 군 생활을 한 병사’라고 썼다.

그는 ‘일반 부대와 달리 조교들은 기수 위로 휴가 때문에 일반 병사에 비해 휴가가 대략 2배 정도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기수 위로 휴가를 이만큼 주는 이유는 전 군단장님께서 조교들 특성상 주말에도 훈련병들을 인솔하고 개인 정비 시간도 일반 부대에 비해 현저히 부족하기 때문에 그에 대한 위로 개념으로 만들어 준 휴가’라고 밝혔다.

이어 ‘그 외 휴가들은 임시완이 국군의 날 행사, 평창 올림픽 등 파견을 다녀와 얻은 보상 휴가와 자신이 성실히 군 생활을 해서 딴 특급전사, 모범장병과 같은 포상 휴가가 있다’며 ‘임시완 뿐만 아니라 우리 부대 조교들 중에서 우수한 성적을 가진 조교들도 대략 100~110일의 휴가를 나간다’고 설명했다.

또한 ‘댓글에 비난하거나 욕을 하시는 분들은 얼마나 군생활을 잘 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제 3자 시점으로 옆에서 임시완을 지켜본 입장은 임시완은 모범적이고 평소에 욕 한마디 하지않는 착한 선임이었다’며 ‘항상 밝은 모습으로 후임들 동기들 할거 없이 임시완을 좋아했고 팬들에게 온 과자나 간식들을 우리 대대원들과 다같이 나눠먹으며 전역 전날에도 중대원들 한명한명에게 싸인을 다 해주며 같이 사진도 찍어준 멋진 선임’이라고 밝혔다.

앞서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의 2배 수준인 123일의 휴가를 나왔다는 보도에 의해 특혜 의혹이 제기 됐다.

일요신문은 17일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보다 2.08배 많은 123일의 휴가를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최근 현역에 입대한 연예인 가운데 가장 많은 휴가일수”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시완 외 연예인 출신 병사 상당수의 휴가일수 역시 일반 병사에 비해 많아 일각에서는 연예병사제도의 부활이자 연예인 특혜라는 지적이 있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